• 최종편집 2019-11-11(월)

태고로부터의 수원지-의림지

오랜 시간을 견디어 우리의 바램이 거기 있을 수도 있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2.14 10: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천시티저널] 단풍이 마저 지고 있는 시점이었다. 인생은 참으로 덧없고 덧없다 하려니와 저무는 계절앞에서 세월이 기다림없이 흐름을 절감할 수밖에 없고 덧없다 한탄할 시간조차가 아쉽지 않을 수 있었으랴. 이미 모든 색바랜 잎들조차 그 자리를 놓고 있었다. 이미 겨울 한자락이 훑고 지나 간 자리일 수도 있었다. 오랜 태고의 손길이 묻어 나는 곳에서 인고의 세월을 견뎌내는 지혜를 보아야 하는 것이리라.
소나무 하나하나에 배어 있는 오랜 풍상의 세월을 어찌 외면할 수 있으랴. 물에 담긴 생명의 비원을 그저 흘려 보낼 수만은 없었다. 오랜 시간을 견디어 우리의 바램이 거기 있을 수도 있었다.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2lod9akuomGeqYdoql.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6IasY5PyMw9k.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7d7gW5q6eT7n4JM53GuJ5c8jZF2oeIQV.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7WwVa7vRNbPpppMgjZa3uw.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8mNRIKbUTnzUpvet.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aEp137P3a8dxDIXS.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dpNB72tIyNGLGVKh9.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FZG5xYLE4txK.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JKh7NQjJGiWLf6rqFVu7Mst.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AsHFNmRp1bLOw8pbpn2QQMRhNjeoJ4BZ.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w4KNbPqR2BOcCHOsTw.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LNzvazLmMMd3sjdARrTGFJ.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nK4kWH5AITXqb6yBD8KJcO1lk.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rOF5oQNn3qWPL7e.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v8sPnqKs.jpg
 
e3a9af895b9e426eb748e11e97d837cb_YGwd8KjnWgcBL7f1.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고로부터의 수원지-의림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