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8(수)

지역문화 전문인력, 부천-안양-의정부에서 싹 틔운다

9일, 지역문화 전문인력 양성사업 ‘자람 프로젝트’ 오리엔테이션 열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1 10: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일 오후, 부천 복사골문화센터에서 ‘2019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기관 지정·지원사업의 경기권역 통합 오리엔테이션이 열렸다. 부천문화재단(이하 재단)과 안양문화예술재단, 의정부예술의전당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경기권역 문화기획자를 함께 키워낸다.

이날 행사엔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조광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이 미래의 문화기획자를 위한 강연을 진행했다.

ssc.JPG
▲ 9일,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부천문화재단에서 미래의 문화기획자를 위한 강연을 하고 있다.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기관 지정·지원사업은 지역문화진흥법 제10조에 따라 지역 문화현장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사업이다. 지난 3, 재단과 안양문화예술재단, 의정부예술의전당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세 기관은 도내 문화기획자를 키워낼 자람 프로젝트2020년까지 2년간 공동 운영한다.

한편, 재단은 2017년부터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 기관으로 연속 선정돼 지역 문화현장에서 활동하며 지역의 자생력을 높일 전문인력 발굴과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6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역문화 전문인력, 부천-안양-의정부에서 싹 틔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