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1(수)

우리공화당, 광화문 광장에 다시 천막 설치

청계광장으로 옮겼던 천막 6개중 4개 돌아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6 00: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다시 설치했다.

 6일 우리공화당은 오후 5시 45분께 KT 광화문지사 맞은편 광화문광장에 천막 2개 동을 기습 설치했다. 이어 오후 5시 57분께 천막  2개 동을 추가로 설치했다. 

박건희 우리공화당 중앙당 대변인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천막은 청계광장에 설치했던 천막을 옮겨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화문광장에 재설치된-텐트.jpg

우리공화당의 천막 설치에 대해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측에 내일 오후 6시까지 자진철거하라는 대집행계고장을 발부했고, 철거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회시위 관리를 위해 광화문광장 인근에는 경찰도 다수 배치돼있었지만, 경찰 역시 천막 설치를 막아서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광장 관리 주체는 서울시이고, 천막이 설치되는 과정에서 서울시의 행정응원 요청도 없었다"며 "천막 설치 과정에서  재물손괴나 폭력 행위도 없어서 경찰이 개입할 수 있는 요건 자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경찰이 천막 설치를 저지하는 것을 불법이라고 판단한 대법원 판례도 있어 경찰로서는 먼저 공권력을 행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하다 오후 3시께 전날 천막을 설치한 세종문화회관 앞으로 집회 장소를 옮겼다. 이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 도중 기습적으로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했고, 천막이 펼쳐지자 집회 참석자들도 일제히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해 집회를 이어갔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사람들에 대한 추모 등을 이유로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차렸다.

 

광화문광장에 재설치된-텐트 1.jpg

서울시는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3번 발송했고, 46일 만인 지난달 25일 강제철거에 나서 천막을 철거했다. 그러나 우리공화당은 같은 날 오후  같은 장소에 더 큰 규모로 천막을 재설치한바 있다.

 

지난달 2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경호에 협조한다며 광화문광장의 천막을 청계광장으로  이동 설치한 천막을 이날 다시 광화문 광장으로 반입한 것이다.

 지난 5일 세종문화회관 앞에도 천막을 설치한 우리공화당은 이날 청계광장에 있던 천막 6개 동 중 4개 동을 광화문광장으로 옮겨옮으로서 6일 현재 광화문광장 일대에 우리공화당 천막은 광화문광장에 4개 동, 청계광장에 2개 동, 세종문화회관 앞에 6개 동이 있다. 

 

박 대변인은 "세종문화회관 앞에 설치한 천막과 청계광장에 남은 천막을 철거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056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공화당, 광화문 광장에 다시 천막 설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