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1(수)

사랑의 말

김남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3 00: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
사랑은
말하지 않는 말
아침에 단잠을 깨우듯
눈부셔 못견딘
사랑 하나
입술 없는 영혼 안에
집을 지어
대문 중문 다 지나는
맨 뒷방 병풍 너메
숨어 사네

옛 동양의 조각달과
금빛 수실 두르는 별들처럼
생각만이 깊고
말하지 않는 말
사랑 하나

 


2
사랑을 말한 탓에
천지간 불붙어 버리고
그 벌이시키는 대로
세상 양끝이 나뉘었었네
한평생
다 저물어
하직 삼아 만났더니
아아 천만번 쏟아 붓고도
진홍인 노을

사랑은
말해버린 잘못조차 아름답구나.

 

사본 -DSC_1166신문 .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 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