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7(토)

여의도 한강 폭죽

휘황찬란한 불꽃의 향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11: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폭죽이 터지는 소리와 함께 휘황찬란한 불꽃이 빛났다. 체증처럼 남아있는 감정의 찌꺼기들, 우울하게 꼬리를 무는 비관적 현실들이 포화 소리와 함께 불꽃이 되었다. 어둠이 짙을수록 더욱 잘 보이는 불꽃들이 화려하게 가을밤의 적막과 외로움을 저 멀리고 밀고있다.

 

사본 -DSC_0103신문 신문 .jpg

 

사본 -DSC_0104신문 신문 .jpg

 

사본 -DSC_0142신문 .jpg

 

사본 -DSC_0159신문 .jpg

 

사본 -DSC_0225신문 .jpg

 

사본 -DSC_0071신문 .jpg

태그

전체댓글 0

  • 216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의도 한강 폭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