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7(월)

꽃을 보다

이종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9 20: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래 전에 세상을 떠난 어느 시인의 시집을 뒤적이다가

세상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 남기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생각했다. 그냥 보기만 해도 마음이 맑아지고,

그냥 곁에만 있어도 가슴이 따뜻해지는 한 송이 꽃과

같은 말, 한 마디 말과 같은 꽃.

 

사본 -DSC_0294신문2020년 1월.jpg

태그

전체댓글 0

  • 375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꽃을 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