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6(월)

차명진 전 의원 4.15총선에서 승리를 다짐

신년인사회에서 자신의 당선 당위성 역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6 00: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차명진 자유한국당 부천 소사구 당협위원장은 4.15총선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변을 "대한민국의 좌경화가 도를 넘어 북한과의 연방제를 모색할 것으로 우려되어 이에 따르는 국가의 위기를 방지하고저 출마하기로 하였다"고 강조하는 한편 자신의 총선에서의 승리는국가의 안녕과 부천발전을 위하여서 이루어져야한다"고 주장하였다.

  

DSC_0164신문2020년 1월.JPG
차명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차 위원장은 나라를 위한 기도중에 "자신이 총선에 출마하여 당선되어 이나라가 독재와 종북의 길로 매진하는 것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게 되었다"며 돈도 없고 나이도 들었으나 자신을 믿고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하였다.

  

DSC_0195신문2020년 1월.JPG
김환석 시의원

15일 자유한국당 소사구 당사에서 김환석 부천시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신년인사회에서 차명진 위원장은 자신의 타협하지 않는 직선적인 비판의 결과로 고초를 겪는 가족과 당원들에게 사과하는 한편 자신이 그럴수밖에 없었음을 설명하며 민주당 정부의 좌편향정책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였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평시에는 온건하고 합리적인 정치인이 우선시 될수 있으나 이와같이 국가가 위기로 내몰리는 사태에 이르렀음을 직시할 때 자신과 같은 투사형 정치인이 필요함으로 자신의 원내진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DSC_0157신문2020년 1월.JPG
이상열 시의회 부의장(오른쪽), 윤병권 시의원(오른쪽 두번째)

  

같은당의 안병도 예비후보자(오정구 위원장), 이음재 예비후보자(원미을 위원장)와 이상열 부천시의회부의장, 윤병권  부천시의회 자유한국당 대표위원 및 남미경 시의원과 함께 당원 100여명이 참여한 신년인사회는 총선 출정식을 겸하는 상기된 분위기에서 치뤄졌다.

 

DSC_0204신문2020년 1월.JPG
안병도 위원장, 차명진 위원장, 이음재 위원장

 

 총선승리를 기원하는 안병도 위원장, 이음재 위원장 및 서강진 전 의원등의 격려사가 계속되는동안 함성과 구호가 교차하였고 서로간의 격려를 통하여 전의를 불태우는 신년인사회가 되었다.

 

DSC_0179신문2020년 1월.JPG
안병도 위원장, 이음재 위원장, 남미경 시의원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700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차명진 전 의원 4.15총선에서 승리를 다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