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2(토)

프랑스 부모/구유현의 명상노트

부모는 아이가 자발적으로 어렵고 힘든 것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8 16: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신문2020년 1월.jpg

프랑스인들은 야외에 나가면 네댓 살 되는 아이들이라도 혼자 뛰고 뒹굴며 논다. 그리고 옆에 있는 엄마는 책에 푹 빠져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아이가 다치지 않을까 염려되어 아이 뒤를 엄마아빠가 졸졸 따라다닐 것이다. 그런데 많은 프랑스 부모는 아이와 상관없이 음악을 듣고 책을 읽고 와인을 마시며 자신들의 시간을 만끽한다.

 

 식사 자리에서 어느 프랑스인에게 그 이유를 물었더니, 이런 답이 돌아왔다. 부모는 쉬려고 공원에 갔는데, 아이와 계속 놀아주면 오히려 더 피곤하잖아요. 그렇게 되면 다음에는 아이와 함께 공원에 안 가게 될 겁니다. 그냥 어린애들은 자기들끼리 놀면서 크는 거예요. 공원뿐 아니라 레스토랑이나 대형마트에서도 한국과는 사뭇 다른 프랑스 부모와 자녀의 모습을 보게 된다. 우선 레스토랑에서 징징대는 아이를 찾기 어렵다. 포크 사용이 가능한 나이의 아이에게 엄마가 음식을 떠 넣어 주는 것도 본 적이 없다. 아이들은 얌전히 앉아 음식을 먹고, 부모는 자신들의 식사를 즐긴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서 뭘 사달라고 떼쓰는 어린애도 드물다. 그렇게 했다가는 곧장 아이의 등짝에 엄마의 손바닥이 매섭게 떨어진다. 처음 프랑스에 왔을 때 그저 한국보다 아이들이 얌전하고 울지 않았다고 생각되었다.

 

 프랑스 부모들은 아이를 풀어놓을 때와 휘어잡을 때를 확실히 구분하는 것 같다. 식사예절이나 간식시간, 잠자는 시간 등에선 아주 엄격하다. 떼를 써서 무언가를 얻으려는 아이에게도 단호하다. 아이로부터 부모 자신의 자유와 여유를 최대한 보호하는 것이다. 반면 야외활동이나 옷을 고르는 일 등은 별로 관여하지 않는다. 또 아주 어릴 때부터 보육원이나 유치원에 보내 사회생활을 익히도록 한다. 그렇게 키우는 것이 자녀의 행복을 위해 더 나은 방법이라고 믿는다.

 

 프랑스 부모들은 아이들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배려하고 기회를 주는 반면 우리나라 부모들은 아이들을 불면 날아갈세라 애지중지 키우는 것이 사랑인 줄 알고 손 하나 까딱하지 못하게 할 것이다. 부모는 아이가 자발적으로 어렵고 힘든 것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부모는 아이들을 조종하는 리모컨이 되어서는 안 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프랑스 부모/구유현의 명상노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