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7(월)

겨울 사랑

고정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7 00: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 한번의 따뜻한 감촉
단 한번의 묵묵한 이별이
몇 번의 겨울을 버티게 했습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벽이 허물어지고
활짝 활짝 문 열리던 밤의 모닥불 사이로
마음과 마음을 헤집고
푸르게 범람하던 치자꽃 향기
소백산 한쪽을 들어올린 포옹
혈관 속을 서서히 운행하던 별
그 한번의 그윽한 기쁨
단 한번의 이슥한 진실이
내 일생을 버티게 할지도 모릅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8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 사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