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6(월)

4.15총선 부천의 오늘

경선에서 부천시의 뜨거운 용광로로 변한 오정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2 21: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더불어민주당의 초강세지역으로 꼽혀온 부천시는 이번 21대 선거에서도 전반적인 우세를 견지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미래통합당으로 통합된 보수층이 세력을 얼마나 결집시킬 것인가에 이번 총선의 초점이 모아진다. 

 

사본 -DSC_3854신문2020년 1월1.jpg
더불어민주당 소사구 김상희 현 의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소사구에서 김상희 현 의원이 단수공천을 받아 총선에 임하게 되었고 원미갑에서도 경쟁자 없는 김경협 현 의원의 단독출마로 굳어져있으며 원미을에서는 당내 경선에서 설훈 현 의원에 서진웅 전 경기도의원과 서헌성 전 청와대행정관이 도전하는 국면이나 설훈 의원의 뚜렸한 우세로 관측된다.

  

이번 선거 경선에서 부천시의 뜨거운 용광로로 변한 오정구의 경우는 김만수 전 부천시장, 서영석 전 경기도의원에 정은혜 의원(비례)이 가세하면서 승부에 대한 예측이 난망한 혼전의 양상을 띄고있고 김만수 후보측과 서영석 후보측이 서로 승리를 자신하고있어 경선의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있다.
    
사본 -DSC_3903신문2020년 1월.jpg
더불어 민주당 오정구 김만수 후보

 

보수대통합을 이룬 미래통합당의 경우, 원미갑에서는 이음재 후보가 단독으로 나설 것이 확실시되고있는 반면 원미을에서는 임해규 전 의원에게 서영석 전 경기도의원 그리고 이창석씨가 도전하는 형국이나 임해규 전 의원의 확실한 우세로 관측되고 있다.

 

소사구의 경우 차명진 전 의원에 최환식 전 도의원이 도전하였으나 조직력 및 지명도에서 현격한 차이를 보이고있는 차명진 전 의원측의 결정적 실수가 없는한 차명진 후보의 공천이 거의 확실시 된다고 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치열한 공천경쟁을 벌이는 오정구의 경우 안병도 지역위원장에 최근 서영석 전 경기도의원이 도전장을 내밀었으나 총선에 대한 열기를 느낄수 없을 정도로 경쟁의 치열도가 없어 출마의 의도에 궁금증을 더하게하였다.
 
사본 -DSC_3943신문2020년 1월.jpg
미래통합당 오정구 안병도 후보

 

정의당은 원미을에 이미숙, 오정구에 구자호 그리고 소사구에 신현자 지역위원장이 예비후보자로 등록하여 출마예정으로 있으나 총선에서의 유의미한 영향력은 그리 높아보이지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총선에서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소사구의 경우, 작년초부터 당내 물갈이의 대상으로 이름이 오르내렸던 김상희 의원이 지난 1년간 당내는 물론 국회내에서의 적극적인 활동에 병행하여 지역구에 대한 점검도 세심하게 하였다는 점에서 김상희 의원의 선거운동이 훨씬 앞섰다고 볼 수 있는 반면 차명진 의원은 조국사태를 위시한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에서 우익보수층에 전국적인 유명세를 얻은바 있어 차명진 후보의 전국적인 지명도가 지역의 표에 반영 여부가 승패의 분수령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다른 한편 자신의 원미갑에서 원미을로 지역구를 옮긴 임해규 전 의원이 산전수전을 겪은 설훈 현의원에게 열세를 보이고 있는 원미을 지역에서의 선거 관심도는 최근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반적인 선거활동의 침체로 열기를 느끼기 어렵다.
 
원미갑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김경협 의원과의 운명적 접전이 예상되는 미래통합당의 이음재 당협위원장은 상대적으로 열세인 지명도의 상승과 국정운영과 관련된 경험부족의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노력하고있으나 최근의 "코로나19"로 인한 유권자 접촉의 어려움을 겪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인 매파인 동시에 적극적인 남북경협의 지지자인 김경협 의원이 당내에서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점에 반비례하여 구체적인 삶의 질적 향상을 공약으로하는 이음재 후보자는 지역적 특성에 알맞는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사본 -DSC_3886신문2020년 1월1.jpg
미래통합당 원미갑 이음재 후보
 
대구.경북지역의 급작스러운 코로나 확진자의 급증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선거활동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어 정상적인 대 유권자접촉을 어렵게하는 것은 물론 공약등의 전략적 배포에 차질을 빚게하여 21일부터 3월초에 이르는 당내경선의 축을 크게 왜곡시킬 우려가있어 이번 당내경선에서 의외의 결과도 나타날 수 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53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15총선 부천의 오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