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세월호 분향소사건 점차 총선의 이슈화

차명진 후보 당의 징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세월호 사건" 비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2 08: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15 총선 경기 부천 병에 출마한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당의 징계에도 불구하고 선거유세에서 "세월호 텐트사건"과 연계된 주장을 계속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차 후보를 통합당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지만 차명진 후보를 중지하게 할 수는 없었다.

 

차 후보는 11일 오후 지역구인 부천역 앞에서 한 유세 연설에서 “당장 세월호 텐트의 진실, 검은 진실, ○○○ 여부를 밝히라”며 “○○○이 없으면 차명진이 책임지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있었다면 너희들 국민 성금 세금 다 토해내라” “○○○으로 더럽힌 그대들 세월호 연대는 당장 국민에게 사과하고 감옥가라”고 주장하는 동시에 통합당 지도부가 세월호 텐트에서 있었던 그날의 진상 조사를 당장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차 후보의 유세차에 함께 오른 김문수 기독자유통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역시 “차명진을 찍으면 모든 진실이 밝혀진다”며 “세월호 ○○○도 밝혀진다"고 거들었다.

차 후보는 이날도 기호 2번이 적힌 통합당 점퍼를 입고 유세에 임했다.


김종인 위원장의 강한 제명 요구에도 차 후보에 대한 면죄부 징계를 했다는 비판이 일자 황 대표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차 후보는 더이상 우리 당 후보가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했다.


 또 이날 오전 김 위원장과 회동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그 이상 무슨 후속 조치가 필요하겠느냐”고 말했다.

통합당 내에서는 이번 황교안 대표가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텐트" 관련 발언을 두고 내린 일련의 결정등에 대ㅘ여 지지하는 층과 곤혹스러워하는층으로 나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전날에 이은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도 못마땅해하는 강경파와 그의 제제성 발언이 미온적이라는 의견이 양분해 있다.

 

한편 10일 턴라이트등 우경 보수단체는 차명진 후보가 언급한 세월호분향소에서의 사건에 대한 서울시의 관리감독소홀등에 대한 규탄과 아울러 서울시에 입장표명을 요구하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10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월호 분향소사건 점차 총선의 이슈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