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0(일)

김상희 후보 성희롱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차명진 후보 고발

차명진 후보, 김상희 후보의 플래카드를 지칭한 성희롱성 표현으로 고발당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2 23: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월호" 표현을 둘러싼 "막말파동"으로 "부천병"의 양 후보가 고소전으로 치달으며 격렬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9일 차명진 후보가 김상희 후보측이 게제한 선거 플래카드를 지칭하는 성희롱성 발언을 SNS에 올림으로서 김상희 후보측의 감정을 격발시켜 김 후보가 11일 명예훼손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문제의 발언은 9일 차명진 후보가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부분에 대한 문제로 , 차 후보는 9일이날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경기 부천병 후보의 현수막을 두고 성적 표현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김상희-캡쳐 1.jpg

 
더불어민주당에서 갈무리한 페이스북 내용에 따르면 차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수막 ○○○’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차 후보는 자신의 선거 현수막 아래와 위에 김 후보의 현수막이 2개 걸려 있는 사진을 두고 “○○○이 막말이라며? 지가 먼저 나서서 ○○○하는 이건 뭔 시츄에이션? 아! 난 ○○○ 진짜 싫다니까!”라고 적었다.
이는 차 후보가 TV토론에서 언급한 "세월호 분향소"와 관련된 문란한 성적표현을 빗대어 쓴 것으로 상대 후보로 하여금 심하게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게 할 수 있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김상희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제가 단 현수막을 가리키며 또다시 입에 담지 못할 망발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상대 후보에 대한 비방을 넘어선 명예훼손과 성희롱으로 고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지난 8일 TV토론에서의 "세월호 분향소" 와 관련된 성적표현으로 통합당으로부터 탈당권유의 징계를 받은 차명진 후보에 대한 전국적인 보수우파의 지원과 후원금의 답지로 분위기가 팽배한 차 후보의 브레이크없는 과속이 계속되어 정치권의 우려를 낳는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22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상희 후보 성희롱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차명진 후보 고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