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0(일)

국민의당 황인직 전 후보 이음재 후보자 지지선언

이음재 후보 총선 막바지에 강력한 지원군 얻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3 00: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부천시 원미구(갑) 선거구에서 김경협 후보 등과 혈투를 벌였던 황인직 국민의당 전 후보가 이번 21대 총선에서는 미래통합당 이음재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혀 선거 막바지에 부천시 갑 선거구의 이음재 후보에게 커다란 응원군으로 떠 올랐다.

 

황인직 지원.jpg

 
황인직 전 후보는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부천시 원미구(갑) 지역위원장은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부천시 4개 선거구 국민의당 후보 중 제일 높은 22.91%의 득표를 한 바 있으며, 이음재 후보도 지난 4년 전 34.64%를 득표한 바 있어, 김경협 후보를 지지하지 않았던 표심이 과반이 훨씬 넘는 57.55%에 달한바 있어 이번 황인직 지역위원장의 지원결과에 대한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지난 2월 28일 기자 회견을 통해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며,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지역구에선 다른 야권 후보를 찍어 달라”고 요청한 바 있어 황인직 전 국민의당 후보의 이음재 후보에 대한 적극 지지선언이 투표를 이틀 앞둔 선거 막바지에 유권자들의 표심을 달굴 것으로 보인다.

황 전 후보는 11일 이음재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아 “부천은 국회의원부터 부천시장, 도의원, 시의원 절대 다수까지 더불어 민주당이 모두 싹쓸이 하고 있어 국민으로부터 위임 받은 권력에 대한 견제가 이루어지지 않아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민주당 출신의 부천시장이 시의원들과 함께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광역동 제도가 그 대표적인 예”라고 지적했다.
 
  이어 황 전 후보는 “10년째 부천에서 지방자치권력을 장기 독점하고 있는 민주당에게 민의의 전당인 국회권력마저 8년도 모자라 앞으로 4년을 또 맡긴다면, 그 부작용과 폐해는 고스란히 우리 부천 시민들에게 되돌아 올 것”이라며, “이음재 후보께서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후보를 상대로 꼭 승리해 기울어진 부천시 운동장을 바로잡아 달라”고 당부하며 지지의 뜻을 밝혔다.

 이에 미래통합당 부천시 갑 이음재 후보는 “지난날 선의의 경쟁자로 만난 황인직 전 후보의 소중한 결단에 감사하다”며,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 모두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해 분노하는 것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대한민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권력을 견제할 힘이 절대 필요하다”며, “민생과 지역 경제발전을 위해서도 이번에는 꼭 압승으로 보답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번 21대 총선 부천시 갑 지역은 미래통합당 이음재 후보와 더불어 민주당 김경협 후보간의 접전으로 이음재 후보가 김경협 후보를 바싹 추격하고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73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의당 황인직 전 후보 이음재 후보자 지지선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