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2(일)

이재정 교육감 9월학기제 주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7 11: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월 학기제'는 "코로나19" 집단발병과 관련 학교 개학이 수차례 연기되자 수업일수의 부족을 염려 하나의 대안으로 떠올랐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월 학기제 검토'를 제안한 뒤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줄곧 학기제 개편을 주장하며 공론화에 앞장섰다.

 

온라인상에서 수능을 앞둔 고3 학부모 등의 '9월 학기제' 찬성 여론도 일부 형성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개학 시기 논의와 연계해 '9월 학기제 시행'을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선을 그으면서 학제 개편 이슈는 잠잠해졌다.


그러나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또다시 '9월 학기제' 필요성을 강조하며 공론화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이 교육감은 "어제(16일)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을 모두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획기적 역사를 만들었다"면서 "플랫폼의 한계, 접속이 잘 안 되는 문제가 있었지만 이런 것은 모두 해결 가능한 기술적인 일이기 때문에 근본적인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제는 여전히 '실험적인 과정'이라는 점"이라며 "20일 학교를 정상적으로 연다고 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를 두는 일 등 어려움과 함께 수업을 못 한 7주간의 학습 손실을 어떻게 회복하느냐는 것"이라며 9월 학기제 도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9월 학기제가 "이미 여러 정권을 거치며 정부나 의회는 물론 교육계에서 20∼30년간 주장해 온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이 천재일우의 유일한 기회"라며 "교육계에서 본격적인 논의를 할 것이고 정치권과도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교육감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20대 국회에서는 공론화 가능성이 없다는 점에서 그의 주장은 늦은감이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뿐만 아니라 사회, 경제적 변화를 수반하는 문제인 만큼 우선 화상회의를 통해서라도 전국 교육감들과 9월 학기제에 대한 의견을 나눠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77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정 교육감 9월학기제 주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