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경기도일자리재단, 코로나 이후의 일자리 창출에 집중키로

‘일자리대책본부’를 ‘비상경제대책본부’로 전환후 다양한 사업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7 22: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는 27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규식 경제기획관,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실국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긴급 일자리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했다.

문진영 경기일자리재단 대표이사.jpg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경기도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일자리대책본부’를 ‘비상경제대책본부’로 전환, 이를 통해 도민 수요와 효과성을 반영한 맞춤형 처방을 발굴·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올 한해 VR/AR 융복합 네트워크 구축, 온라인 평생학습 플랫폼 지식(GSEEK) 운영 등 총 28개 사업에 932억 원의 예산을 투자, 고용효과와 부가가치가 높은 ‘서비스산업’을 육성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올해 ‘일자리 정책마켓사업’의 지원대상을 늘리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를 알선해 월 최대 50만 원의 인건비를 2개월 간 지급하는 ‘희망근로 지원사업’을 신규로 추진해 생계를 보호하기로 하였다.

 

건설노동자를 위한 ‘건설분야 비대면 구인구직 플랫폼’, 소상공인을 위한 ‘전자상거래 플랫폼’ 등 코로나19에 걸맞은 언택트(untact : 비대면) 플랫폼 구축·활성화에도 경기도가 앞장설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올해 당초 12만개 공공분야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추진하는 452개 일자리사업 중, 현재 감염병 예방을 위해 연기된 72개 사업의 재개에도 시동을 걸기로 하였다. 먼저 인력양성사업·수출상담회 등 49개 사업은 비대면 방식 도입, 활동비 선지급 등 추진방식 다양화로 5월부터 착수하고, 23개 사업은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자가진단 앱, 언택트 기술, 빅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이 부각되고 있는 것과 관련, 스타트업플랫폼, 사이버장터, 버스정보시스템 등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에서 추진하는 각종 디지털 기술 적용 사업들을 일자리 창출과 연계하는 ‘디지털 뉴딜(New Deal)’ 정책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향후 ‘디지털 뉴딜 대책본부 TF’를 구성하고, 디지털 인프라를 활용한 취·창업 정책을 발굴·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은 “이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닥쳐올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추진할 때”라며 “앞으로 신 서비스산업 육성, 디지털 뉴딜 정책 등 경기도 차원의 핀셋형 처방으로 미래 산업구조 개편에 대응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총 1조 1,917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특별자금·보증 지원 등 6개 분야에 총 2조 4,518억 규모의 ‘경제방역대책’을 실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5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일자리재단, 코로나 이후의 일자리 창출에 집중키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