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부천시, 민·관 다(多)직종 협력으로 지역사회를 통합돌봄하다

동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복합사례 해결 위해 시 주관 지역케어회의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08 20: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천시는 지난 7일 통합돌봄 대상자의 복합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2020년 제13단계 지역케어회의를 개최하고 민·관이 협력하여 깊이있는 논의를 이끌어냈다.

 

지역케어회의는 복지, 보건·의료, 주거 등 다양한 직종의 전문가로 인력풀을 마련하여 통합돌봄 대상자의 서비스 제공방안에 대한 자문 등을 수행하는 맞춤형 회의체다.

 

보통 일반적인 사례는 동에서 운영하는 1,2단계 지역케어회의에서 논의된 후 종결되나, 주거 공급, 고난도 사례와 같이 동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사례는 시에서 주관하는 3단계 지역케어회의에서 논의된다.

 

사본 -1-1.+부천시가+엠마우스커뮤니티홈에서+2020년+제1차+3단계+지역케어회의를+개최하였다신문2020년 5월.jpg
부천시가 엠마우스커뮤니티홈에서 2020년 제1차 3단계 지역케어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는 맞춤형으로 사례를 논의하기 위해 지역통합돌봄정책팀장, 사례관리팀장, 사례관리전문가, 의료급여관리사, 커뮤니티홈 센터장, 자활센터 담당자 등 8명의 인력풀 전문가들이 참여하였다.

 

전문가들은 전문지식과 경험을 활용하여 퇴원환자 2명의 커뮤니티홈 입소 결정 사회적 경제조직의 통합돌봄(영양식, 이동지원) 서비스연계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대상자의 입소 및 서비스 연계를 결정하였다.

 

회의로 입소가 결정된 대상자는 감염병 건강검진 등 집단생활이 적합한지 여부를 최종 검토한 후, 5월 중 커뮤니티홈에 입소하여 영양식 배달, 이동 서비스 등 다양한 복지·보건 서비스를 제공 받고 지역사회로 복귀할 예정이다.

 

한편, 부천시는 서울신학대학교, 경기복지재단, 부천산업진흥원 등 다양한 전문가를 인력풀에 추가하여 3단계 지역케어회의를 활성화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향후 추진할 장애인 커뮤니티케어 사업을 대비해나가기 위해 장애인 분야의 전문가를 발굴할 계획이다.

 

사본 -1-2.+통합돌봄+대상자가+입소할+커뮤니티홈신문2020년 5월.jpg
통합돌봄 대상자가 입소할 커뮤니티홈

시는 3단계 지역케어회의가 실무(사례)와 정책의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접근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앞 단계 지역케어회의나 선도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하여 민관 협의체*에 상정할 계획이다.

* 민간협의체는 시장을 위원장으로 복지·의료분야 등 다 직종 기관이 모인 회의체로, 정책 및 제도 개선에 대해 논의한다.

 

권운희 복지정책과장은 지역케어회의는 보건복지 분야에서 민관 거버넌스가 실현되는 좋은 사례라며 부천시는 복지·보건을 넘어 지역사회 전반의 문제를 다루는 좋은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역케어회의를 더욱 활성화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16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천시, 민·관 다(多)직종 협력으로 지역사회를 통합돌봄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