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2(일)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발병" 확대가능성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09 20: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방역당국이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일어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용인시 확진자 A씨(용인 66번 환자)를 단일 감염원으로 한 전파가 아닌 이미 다른 산발적인 감염 고리가 진행되고 있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는 추정을 함으로서 여타지역의 전염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용인3.jpg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집단 감염이 초발 환자에 의한 단일한 전파나 확산이 아니라, 산발적인 전파의 연결고리들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초발 환자의 증상 발현일이자, 클럽 방문일인 2일에 증상이 나타난 다른 사례들도 있고, 초발 환자가 방문하지 않은 날에도 증상이 나타난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용인 확진자가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2일 같은 클럽에서 감염된 확진자가 대다수라는 점을 들어 이번 집단감염을 용인 확진자에 의한 2차 전파로 본다고 추정했으나, 추가 확진자 역학조사에 따라 수정한 것이다.
 
A씨는 지난 2일부터 고열과 설사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였으며, 같은 날 0시∼오전 3시 30분에 이태원의 '킹클럽', 오전 1시∼1시 40분에 '트렁크', 오전 3시 30∼50분 '퀸' 등 클럽들에서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A씨가 다녀간 이후인 5일에 킹클럽을 다녀온 남양주 20대 환자, 4일 이태원 주점을 방문한 인천 20대 환자, 4∼5일에 트렁크와 퀸을 다녀간 서울 20대 환자 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유행이 전국으로 퍼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관련 확진자 27명의 지역별 분포는 서울 13명, 경기 7명, 인천 5명, 충북 1명, 부산 1명이다.
 
권 본부장은 "해당 클럽을 4월 29일 밤부터 5월 6일 새벽까지 방문한 사람은 모두 코로나19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그들의 거주지가 전국에 퍼져 있다면 거주지 어디서라도 2차 전파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관련 환자 27명 중에는 클럽 방문자의 가족과 지인 등 지역사회 전파가 4명이 포함됐다"며 "앞으로 지역사회 전파도 더 나오고, 다른 연결고리에 의한 환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진단했다.
 
9일 18시현재 이태원 클럽 관련 전체 확진자 수는 서울 27명, 경기 7명, 인천 5명, 부산 1명 등 40명으로 추가발병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후2시 서울시내의 모든 유흥업소에 집단모임 금지명령을 발동한 상태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04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발병" 확대가능성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