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2(일)

여야 국회의원 173명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발의

김경협 의원, “종전선언, 비핵화 상응조치 넘어선 평화정착 견인조치로 필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4 22: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회의원 173명이 6.15 공동선언 20주년을 맞는 15일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다. 2010년 3월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지지 결의안 이후 최근 10년 이래 가장 많은 국회의원이 참여한다.

 

김경협-21대의원.jpg

 

더불어민주당 김경협(부천시 갑) 의원이 대표 발의하는 이번 결의안은 △당사국인 남·북·미·중의 조속한 종전선언 실행 △이와 동시에 법적 구속력을 갖는 평화협정 체결 논의 시작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성과 도출 △남북의 남북정상선언 내용 이행 △코로나 19로 인해 고통받는 남북 주민 지원을 위한 남북 협력 △종전선언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적극 동참 등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종전선언은 2006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당시 한미 정상회담에서 최초로 논의된 이후, 2007년 10.4선언에 이어 2018년 판문점 선언에서 종전선언 추진이 명시됐다.

현재 한반도 관련 당사국인 중국과 미국도 한반도 종전선언에 적극적이다.

 

미국 의회는 지난 해에 이미 하원과 상원에서 2020년도 국방수권법(NDAA, 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 2020)에 “외교를 통한 북한 문제 해결과 한국전쟁의 공식 종전을 촉구한다”는 결의 조항을 포함시켜 7월과 12월에 각각 통과시킨바 있다.

현재 미국 연방하원에는 로 카나(Khanna Ro, 캘리포니아, 민주당) 의원 주도로 「한국전쟁 종전 종전결의안」(Calling for a formal end of Korean War, H.Res.152)이 발의된 상태다. 이 결의안에는 Thomas Suozzi(톰 소아지, 뉴욕, 민주당) 등 42명의 하원의원이 서명을 마쳤다.

 

이번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김 의원은 “종전선언은 북측이 원하는 체제 보장에 긍정적 시그널로 작동해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며 “이제는 과거와 같이 종전선언을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만 볼 것이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견인하는 적극적인 조치로 조속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번 종정선언 촉구 결의안과 관련 15일 오전 국회에서 공식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다.

신성복 기자 / 사진 홍명근 기자 bcj2016@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709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야 국회의원 173명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발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