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2(일)

후임 통일부장관, 안개속에 후보자들 손사래

해결책 안보이고, 가도 남는게 없는 자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0 16: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공석이 된 통일부 장관 자리는 중량감과 추진력을 갖춘 중진 정치인에게 맡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권에서 커지고 있으나 정작 이자리를 지원하는 여당을 포함한 정치권내의 인사가 없다.

 

20일 남북관계 악화에 따른 책임을 지고 물러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의 후임으로는 그동안 대북정책에 목소리를 내온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이인영 의원과 우상호 의원 거기에 대표적 친북인사로 거론되어온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적임자로 거론된다.

 

임종석-이인영.jpg
남북파국의 주역으로 부상된 김여정과 임종석 실장(좌측). DMZ평화대행진의 이인영 의원(우)

 

정권 후반기에 접어들어 핵문제와 연계된 대북문제는 최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등과 전후한 북측의 억지성 대남비난에 제대로 된 대책이 없이 허둥대는 현재의 상황을 풀어내려면 정무적 감각도 갖춘 여권 실세가 통일부를 이끌어야 할 뿐만 아니라 특히,문 정권 들어서 대북문제에서 큰소리를 내온 인사들이 전면에 나서 이를 풀어야 하는 것이 순리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정작 이들 대부분은 뉴스의 뒷면에서 머무르거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듯 자신이 스스로 나서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21대 국회에서 할 일이 많다거나 적임자가 아니라는 것이다.

 

임종석 전 실장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하여 적극적이고 친북적 이해도가 높다는 점에서 언젠나 통일부 장관으로 적격자인 것으로 평가되었으나 자신은 "마땅한 적임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설훈-우상호.jpg
"남북개별관광"을 주장하는 포럼장의 설훈 최고위원(중앙좌측) 과 우상호 의원(중앙 우측)

 

문재인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 하마평에 꾸준히 올랐던 우상호 의원은 "외교안보 라인 교체 불가피론"을 주장 하면서도 자신은 적임자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남북문제는 책임은 크나 실질적인 이득이 없는 문제로 여권의 한 인사는 "현재의 상황에서 통일부 장관은 누가 가든 깊은 심연으로 가는 것이 될 것"이라며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던지겠다는 각오가 아니면 쉽지 않을 것"이라고 평했다.

 

여권에서는 통일원(통일부의 전신) 시절인 1990~1998년에는 장관이 부총리를 겸직해던 사실을 지적하며 통일부 장관의 권한을 확대하고 실권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된다.

 

통일부의 권위가 향상되고 대북협상에서 실질적인 권한이 부여되는 경우 설훈 최고위원이 적임자로 평가된다.

 

설훈 최고위원은 기회가 있을때 마다 남북문제에 있어 자기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는 한편 남북철도연결등에 지대한 관심을 표명하는등 대북문제에 영향력을 행사하였으며 당의 중진으로 대북협상에서의 중량감을 인정받고 있어 권한이 설정된통일부장관으로 적격이라는 평이 고개를 들고있다.


설 의원은 최근 윤미향의원의 정의연 사태에 대한 언급으로 보수의 비난을 자초하거나 검찰 문제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피력하는등으로 언론의 관심을 얻는 한편 차기 대권후보자로 거론되는 이낙연 의원의 측근으로 알려져있어 무게를 더하고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269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후임 통일부장관, 안개속에 후보자들 손사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