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부천문인협회 제 17대 회장에 정무현 시인 당선.

부천문인협회 최초의 우편선거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11 17: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78일 우편투표 개표결과 부천문인협회의 17대 회장에 정무현 후보가 당선되었다. 신임 정무현 회장은 풀은 제멋대로야사이에 새가 들다의 시집을 출간한 시인이다.

  

정기재2.jpg
정무현 신임 회장

     

저는 34년을 행정전문가로 살아오고 행정사이기도 하지만 과일을 깎는 데에는 긴 칼보다는 짧은 칼이 낫습니다.” 이렇게 소신을 피력하며 협회의 활성화를 우선 추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기존의 부천문인협회 임원 임기는 2월까지였고 3년의 임기를 마치는 달 월례회의에서 무기명 투표로 선출해왔다. 그동안 코로나 19로 송내 어울마당이 폐쇄되고 집합금지 명령으로 선거는 5달이나 지연되었다. 선관위원까지 선임한 상태에서 사상유례없는 국가적 재난 때문이었다.

 

resized_20200709_084535_1147758349신문2020년 6월.jpg
선관위원들이 개표하고 있다.

 

오랜기간 선거가 지연되면서 부천문인협회 일부에서는 휴대폰 문자 투표 의견도 있었다고 한다.  최종적으로 우편투표로 결정하고  회원들은 등기로 받은 봉투속의 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이름을 적지 않은 흰 봉투에 밀봉하고 다시 겉봉투에 주소와 이름을 적은 후 등기로 발송했다.

임기를 마친 제 16대 박희주 회장은 시인이며 소설가로서 부천문인협회의 명예회장으로서 활동하게 된다. 회장 선출외에 임원은 공백상태이다. 코로나 19로 인하여 임원진 선출은 다음 월례회까지 무기한 연기되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7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천문인협회 제 17대 회장에 정무현 시인 당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