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이동현 부천시의회의장 사퇴수순 밟아

여야 의장 사퇴거부시 본회에서 제명 결의할 듯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14 10: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근 불거진 이동현 부천시의회 의장의 범죄혐의에 대한 재판결과에 상관없이 사퇴 또는 제명하여야한다는 의견으로 여야가 중론을 모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동현.jpg
이동현 시의장

 민주당은 13일 의총을 열고 이동현 의장의 즉각적인 의장직 사퇴와 의원직사퇴를 촉구함은 물론 의회내에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징계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성명서에서 "코로나19로 힘겨운 이 시기에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부천 시민들과 당원들께 고개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의장 선출 시 철저하게 검증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며 차기 의장선거에서 이를 적용할 것임을 시사하였다.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최근에 빚어진 오거돈 부산시장의 성추문사건 및 강남구의회의장의 아파트내 음주운전사건을 예로들며 민주당의 도덕적해이를 거론, 이번의 사태가 이동현 의원의 개인일탈로 치부할 사안이 아님을 직시하여야 할 것이라고 맹렬히 비난하였다.


더불어민주당의 의원들이 동료의원이었음을 의식, 논평을 사양하는 가운데 미래통합당의 의원들은 원색적인 표현을 포함하여 이를 비난하였다.


미래통합당의 김환석 의원(소사동)은 더불어민주당이 윤리특위를 구성하는 것에 대하여 "그럴 필요가 있느냐 즉시 본회의에서 의장에 대한 불신임안 처리와 의원직 제명에 대한 표결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전의 의원총회에서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출직 공직자의 윤리의식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함과 동시에 제도적인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을 토의하였으나 최종 성명서에는 삽입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의 의원총회는 이동현 의장이 15일까지 의원직을 포함한 의장직 사퇴를 권유하기로 결정하였으며 이 의장이 이를 거부할 경우 17일의 임시회에서 표결로 이동현 의장에 대한 거취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져 이 의장의 의원직 제명이 불가피 활 것으로 보인다.

태그

전체댓글 0

  • 108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동현 부천시의회의장 사퇴수순 밟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