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미래통합당 개명. 다시 예전의 이름으로 회귀할 듯

비젼이 뭔지 모르는 지도부. 개혁을 위한 당명개명에 웬 공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31 19: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래통합당은 당명 개정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보수·희망·한국·자유·민주·국민·미래" 등의 단어가 많이 언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4∼31일 '들려줘! 너의 생각'이라는 주제로 이뤄진 설문조사 결과다. 

31일 통합당은 "조사 결과를 당명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명을 단순화해서 세 글자로 짓자고 제안한 만큼, 이같은 두글자가 들어간 '○○당'이 새 당명으로  유력시된다.


그러나 이들 당명이 이미 과거에도 흔히 사용된 이름으로 참신성과는 거리가 있어 통합당이 바라고있는 혁신성과는 어느정도 거리감이 있어 개명이후에 대한 관심을 두고 벌써부터 말이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통합당은 "응답자 중 63.4%가 비당원이었을 정도로 일반 국민의 참여가 많았다"고 전함으로서 이 문제에 대한 사전차단에 나섰다.

 

통합당은 "이념싸움이 아닌 실용적 정책과 법안을 발의하면 백년정당이 될 것", "제발 말실수하지 말아달라", "정제되고 세련된 방식으로  대여투쟁에 나서 달라"는 등의 의견이 설문조사 과정에서 접수됐다고 소개하여 당내의 의견보다는 비당원들의 의견에 관심을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당원들로부터 원성을 자아내고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401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래통합당 개명. 다시 예전의 이름으로 회귀할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