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국회 국방위 배수로타고 월북 한목소리로 질타

군의 경계태세 일탈에 징계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8 23: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야는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탈북민 김모(24)씨의 '헤엄 월북'을 놓고 군의 경계 실패를 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탈북 배수로.jpg
탈북에 이용된 배수로

 

28일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김씨의 월북 루트로 지목된 배수로의 철제 침투저지봉과 관련해 "그 사람(김씨)이 밀고 올라갔듯이,  북쪽에서도 밀고 내려올 수도 있다는 이야기 아니냐"며 "한 번도 점검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배수로 안쪽에 있는 침투 저지봉은 확인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답하자, 설 의원은 "어렵겠죠. 그런데  1년에 한 번이라도 들어가서 확인했다면 그게 그렇게 뚫리진 않았을 텐데"라고 맞받았다.

 

육군 대장 출신인 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경계 태세는 추호도 빈틈이 있어선 안 된다"며 "군 기강 차원에서 명확히 신상필벌하고, 경계  시스템을 보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홍영표 의원은 "국민들이 보기에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국방부 장관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장관은 "모든 부분의 무한 책임을 국방부 장관이 지고 있다"며 "백번 지적받아도 할 말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합참 차장 출신인 미래통합당 신원식 의원은 "경계 작전 실패의 본질은 장병의 정신 전력에 있다"며 "정신 전력이 해이해지면 아무리 많은  무기를 갖다줘도 아무짝에 필요 없다"고 잘라 말했다.

 

같은 당 강대식 의원은 "상상만 해도 아찔한 순간"이라며 "허술한 군사대비태세에 적군의 간첩이 우리 국토에 침투해 마음껏 활보하다가  탈출하지 않았다고 누가 확신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주경 의원은 "과학화 경계 시스템이 결함을 보이는 것은 장관의 '완벽함'에 대한 기준이 너무 허술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605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회 국방위 배수로타고 월북 한목소리로 질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