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부동산 갭투자 수도권등 대도시에 집중

서울.인천.경기등이 80.4% 차지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7 09: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올 연말까지 처분해야 하는 주택을 소재지별로 보면 경기도가 496채(39.0%), 서울은 486채(38.3%)로 서울과 경기도 주택이 전체의 77.3%를 차지했다. 인천(39채·3.1%)을 합한 수도권은 1천21채로 전체의 80.4%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출금액별로 보면 1억~2억원이 454명(35.7%), 2억~3억원이 315명(24.8%), 1억원 미만이 305명(24.0%)이었다.

10억원 이상 대출받은 이도 7명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중은행들은 기존 주택 처분 시한 2~3개월 전부터 안내장을 보내며 약속대로 기존 주택을 팔도록 요청하고 있다. 대출 약정대로 2년 내 기존 주택을 처분하지 않으면 대출이 '기한이익상실' 처리돼 대출 이용자는 대출금을 만기 전에 바로 갚아야 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기한 내 집을 팔지 못하고 대출도 즉시 갚지 못하면 지연 이자가 부과되고, 경우에 따라 신용불량자가 될 수도 있다"며 기한이익상실의 불이익을 설명했다.

 

박용진 의원은 "처분을 조건으로 주담대를 받은 것이기 때문에 약속은 이행되는 것이 맞다"면서 "생애 첫 주택을 구매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책적 지원확대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방에서는 부산이 89채(7.0%), 대구가 44채(3.5%), 대전 18채(1.4%) 등 순으로 수도권과 대도시 위주로 갭투자가 이루어진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 가격 상승률은 7월 둘째주 0.16%에서 이달 둘째주 0.09%로 내렸고 서울도 같은 기간 0.09%에서 0.02%로 지속적으로 하락했고 잇따른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수도권의 주택 가격 상승폭은 축소되는 상황으로 분석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78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동산 갭투자 수도권등 대도시에 집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