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6(토)

만화로 그려낸 “팬데믹 이후의 도시” 공모전 개최

부천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와 공모전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8 12: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천시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은 전 세계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와 함께하는 만화 공모전을 824일부터 831일까지 진행한다.

fxghxfthfg.JPG

팬데믹 이후의 도시를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은 문학창의도시 앙굴렘(프랑스)의 제안으로 추진됐다. 코로나19와 관련된 도시 간 경험을 공유하고, 만화가의 창의적인 시각으로 도시의 미래를 고찰하기 위해서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최대 2개 작품을 선정하고 각 15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819일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각 도시에서 선정된 작품은 2021 프랑스 앙굴렘국제만화축제를 시작으로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UCCN) 도시를 순회하며 전시되는 기회를 얻게 된다. 향후 앙굴렘에서 다국적 패널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각 도시 출품작 중 최종 우승작을 가려낼 예정이다. 최종 우승작가는 2021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 초청받는 영예를 누릴 수 있다.

 

한편, 한국과 프랑스의 만화 대표 도시인 부천시와 앙굴렘시는 지난 129일 부천시·한국만화영상진흥원·앙굴렘시·국제만화이미지단지(CIBDI)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문학과 만화 분야의 교류 협력 활성화를 약속했다.

 

이에 부천시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창의 인재가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해 만화를 통한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지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홈페이지(komacon.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9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만화로 그려낸 “팬데믹 이후의 도시” 공모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