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산에서 듣는 음악은 타인에겐 공해입니다.

최숙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2 19: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원미산 등산로는 초입부터 악 소리 납니다.  숨이 턱에 차고 다리는 천근만근이 됩니다 겨우 올라 숨을 몰아쉬면 내리막 오르막이 이어지지요  마주쳐 오는 사람이 보이면 얼른 마스크를 씁니다.  코로나가 사람을 꺼리게 하는 거지요.  부채로 가리고 피해갈 때면 제가 나병환자가 된 기분이 들기도 해요.  거리두기 해야 하니까 이해합니다.
 그보다 더 꺼려지는 건 핸드폰 음악입니다.  음악 듣는 게 본인의 취향이겠지만 타인도 함께 들어야 할 일은 아니거든요  이어폰을 끼고 들으셔야죠  음악 취향도 있는데다  아무리 좋은 음악이라도 때에 따라 공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 정도의 배려는 하십시다 피켓이라도 들고 싶은 심정이에요 산에서 쉼을 얻으려는 이들을 방해하는 것임을 아셨으면 좋겠어요 이어폰 끼지 않으실 거면 음악 꺼 주십사 부탁드립니다 산을 좋아하는 시민의 소리입니다.

 

원미산 3.jpg
원미산 풍경/사진 최숙미

   

최숙미

수필가, 소설가

부천문인협회 회원, 부천신인문학상운영위원

수필집<칼 가는 남자><까치울역입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3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에서 듣는 음악은 타인에겐 공해입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