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목)

경기도 코로나 19에 전진적인 대응태세 강화

1차 추경에 편성된 500억 2차 추경에 반영키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5 20: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가 4일부터 도내 모든 편의점에서 특정시간대 취식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려 시행중에 있음에도 정부가 수도권의방역강도 2.5를 9월 13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편의점들의 시름이 깊어가고있다.

 

집합제한 행정명령은 "21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편의점 실내 또는 야외테이블에서 음식물 취식을 위한 판매행위를 제한한다."는 것으로 경기도는 판매자와 구매자 간 사고 파는 행위를 넓은 의미의 집합으로 간주 편의점 실내나 야외테이블에서 음식을 먹을 수 없다.

 

도 감염병대응팀은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에게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있다."고 설명한다. 다만 과태료는 계도기간을 거쳐 10월 13일부터 부과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밀집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모일 수 있는 편의점 내 취식 공간에서 이용자 간 접촉이나 일회용품을 통해 경로파악이 어려운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집합제한 명령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 도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했다.

 

경기도내에서는  9월5일현재 성남시 351명,고양시 298명, 부천시 278명, 평택시 265명등 모두 3,578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치료중 45명이 사망하였다.

 

한편 경기도는 코로나19로 생계위기에 처한 도내10만 위기가구에 50만원씩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차추경예산 편성시 편성했던 500억원의 예산은 3월 24일 도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4월 21일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방침에 따른 중복지원으로 미사용 되었다고 확인했다.

 

경기도는 보류된 예산을 이번 2회 추경 코로나19 방역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두 재투자하는 것으로 예산을 편성 코로나19 방역에 248억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255억원 등 총 503억원에 대한 지출을 위해 도의회에 제출하였다고 밝혔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890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코로나 19에 전진적인 대응태세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