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30(월)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 구글 ‘크롬’ 과반 이상 차지 절대강자

구글 크롬 56.93%, 애플 사파리 11.13%, 삼성인터넷 11.4%, 네이버 웨일 6.87% 구글 등 해외사업자 비중 81.73% 달해, 국내 사업자의 경우 18.27% 수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06 14: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과거 국내 브라우저 시장에서 절대강자였던 인터넷익스플로어(이하 IE)가 쇠퇴하고, 구글 크롬이 과반 이상을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김상희 부의장이 발표한 ‘20209월 기준 국내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 현황에 따르면 구글의 크롬브라우저가 56.93%로 가장 많은 점유율을 차지했고, 이어 삼성인터넷11.4%, 애플의 사파리11.3% 순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untitled.png
김상희 의원

     

브라우저 : 웹 정보를 화면에 표시해 주는 응용프로그램

 

<20209월 기준 국내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 현황>

구 분

해외 사업자

국내 사업자

브라우저명

크롬(구글)

사파리(애플)

IE(MS)

엣지(MS)

삼성인터넷

웨일(네이버)

비 중(%)

56.93

11.13

5.72

4.69

11.4

6.87

국내외 합(%)

81.73

18.27

출 처 : gs.statcounter.com, 김상희 부의장실 재구성

 

해당 자료에 따르면 국내시장에서 외산 브라우저가 차지하는 비중이 81.73%에 달하는 것에 반해 삼성인터넷과 네이버 웨일등 국내 브라우저는 18.27%에 밖에 안돼 해외 사업자 쏠림현상이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김상희 부의장은 과거 MS사의 인터넷익스플로어’(IE) 브라우저가 곧 인터넷 그 자체로 여겨지던 때가 있었지만, 느린속도와 웹표준에 맞지않는 기술로 인해 시장에서 퇴출되고 그 빈자리를 익스플로어’(IE)에 비해 빠르고 보안성이 강화된 구글 크롬이 대체했다이 점을 국내 브라우저 기업들이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상희 부의장은 브라우저의 쿠키 및 방문기록 등을 통해 개인의 위치, 비밀번호, 소비패턴, 정치성향 등의 개인정보를 확보할 수 있으므로, 브라우저 시장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외 브라우저 기업들이 사활을 걸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상희 부의장은 이런 브라우저 경쟁 속에서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침해되지 않도록 과기부와 방통위 등 정부당국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8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 구글 ‘크롬’ 과반 이상 차지 절대강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