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30(월)

주차로봇 ‘나르카’, 인천 부평구에 공급계약 체결

부천시, 연구개발 주차로봇 ‘나르카’ 공공부문 첫 사업화 성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3 13: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 최초로 연구 개발한 부천형 주차로봇 나르카가 인천 부평구 스마트 로봇주차장에 공급된다.

 

나르카의 개발사인 마로로봇테크(대표 김덕근)106부평구 스마트 주차로봇 사업에 입찰해 최종 17억 원 상당의 공급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계약에 따라 굴포먹거리타운 지하에 20217월 완공을 목표로 스마트 서비스 플랫폼과 연계된 VPN 기반 스마트 로봇주차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 주차로봇 주차장이 조성된다.

 

신박추1-1.+부천형+주차로봇+‘나르카’.JPG

 

나르카는 일명 주차해결사로 주차 편리성을 확보하고 30% 이상의 주차 공간 효율을 높인 주차로봇이다. 원도심 주차문제 해결과 지역 로봇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2019년부터 부천시와 부천 소재 물류로봇 전문기업인 마로로봇테크가 주관한 컨소시엄이 협력해 나르카를 개발했다.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 4차 산업 융합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부천시 스마트주차로봇서비스가 실증특례 심의를 통과하면서, 일시적 규제 유예로 사업화 장벽이 대폭 낮아졌다.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를 본격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이다.

 

시는 이웃도시 부평구에서의 첫 적용사례가 주차로봇 공공 사업화에 미칠 시너지 효과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21일에는 부평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연회가 열리는 등 나르카에 대한 타 지자체의 관심이 뜨겁다. 시는 주차로봇을 스마트시티 주차부문의 랜드마크로 성장 시켜 부천의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부각할 방침이다.

 

또한 시는 지난 6로봇핵심기술개발사업(2단계 주차로봇 개발사업)’ 유치에 성공해 파레트 없는 주차로봇을 2022년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이는 주차로봇의 기술 고도화와 다양한 주차수요에 대응하며 주차로봇 사업을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영배 기업지원과장은 주차로봇 나르카개발이 올해 말까지인데도 타 지자체에서 보내온 관심이 매우 뜨겁다, “국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 중인 공공부문 및 민간부문을 대상으로 주차로봇 사업화를 본격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53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차로봇 ‘나르카’, 인천 부평구에 공급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