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30(월)

권정선 의원, 인천·부천·김포·시흥 통합론 정면 비판

경기도의회 긴급5분발언에서 통합론 강력하게 비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5 18: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를 남도와 북도로 분도해야한다는 최근 논란과 인천광역시와 경기 부천시, 김포, 시흥시 등의 통합론 제기에 경기도의회 권정선 의원(교육행정위원회부위원장. 부천5)이 강하게 제동을 걸고 나섰다. 

 

1.jpg
권정선 의원

경기도의회 제348회 정례회 3일차에 첫번째 5분자유발언 의원으로 등단한 권정선 의원은 "경기도의 분도론은 북부 주민에 대한 행정서비스 강화와 주민자치를 위해서가 아닌 오직 지역주민 표심을 자극하기 위해 지난 30년간 선거 때만 되면 단골로 등장했다"고 지적하며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인천광역시와 경기 부천시, 김포, 시흥시 등의 통합론에 결연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권 의원은 이어서  "주민 의사가 배제된 정치 논리와 이해관계에 따라 제기되는 행정구역 개편 논의로 "전국 최대 지방정부이자 1000년의 역사를 가진 경기도가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또 행정구역의 개편문제는 도민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이기에 정치적 이해관계가 아닌 지역 주민이 공감하고 주민의 동의가 있을때 비로소 논의를 시작할 수 있으며 행정구역 개편을 위한 의견수렴 기구를 설치하고 진정으로 도민의 뜻을 물어 무엇이 도민의 삶 증진에 도움이 될 것인가를 충분히 검토하여 신중한 선택으로 결정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정선 의원은 현재 통합이 제기된 이들 3개 시의 인구가 184만명으로 이들 각각의 시는 이미 대도시권에 속하는 기초 지방정부들이며 이들 도시들은 신도시 조성 등 각종 도시개발로 인해 계속해서 인구가 증가하며 성장하고 있는 도시들이기에 굳이 인천시와 통합하지 않아도 자발적인 성장이 가능하며 해당 지방정부와 지역주민들 조차도 인천광역시와 통합을 전혀생각조차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4일 국민의 힘 소속 인천시당위원장이 주장한 ‘인천·부천·김포·시흥 통합론’을 전면 반대하면서 “경기도 분도나 행정구역의 통합은 지방정부와 주민의 의견수렴 없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서만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제348회_정례회_3차_본회의_저해상도.jpg
권정선 의원

  

그러면서 “경기도 분도에 관한 논의 또한 단순히 정치적 논리에 의한 여론몰이가 아니라, 분도 추진을 위한 의견수렴 기구 설치 등을 통해 진정으로 도민의 뜻을 묻고, 도민의 삶 증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되어야 할 것”이라며 경기도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예정이 없던 긴급 5분발언에 나서 경기도의 남북 분도문제와 인천시의 지역통합의도에 정면으로 맞선 권정선 의원은 지난 10월 인천의 "L 전의원"이 인천, 부천, 시흥, 김포를 통합해 인구 500만명의 우리나라 제1 광역시를 만들자는 주장을 한 것을 지적하며 "과거 경기도에서 분리된 인천이 통합을 거론한 것은 주객이 전도된 것으로 어불성설"이라고 맹렬히 비판하였다.

 

권의원의 이날 5분발언은 "경기도가 남북으로 행정상의 어려운 틈을 노린 경기도의 남북분도론에 편승한 인천과 인접한 도시들을 합병하여 인천광역시를 더욱 키우자는 논지"를 주장하는 인천시의 의도를 적시에 차단하는 적극적인 효과가 있다는 측면에서 시의적절한 것으로 평가되고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21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정선 의원, 인천·부천·김포·시흥 통합론 정면 비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