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30(월)

경기도의회 권정선 의원, 행정구역 개편논의 주민 뜻 우선해야

제348회 본회의 자유발언, 경기 서부권 통합논의 일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6 22: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권정선 의원.jpg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권정선 의원은 5일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행정구역의 통합논의가 지방정부와 주민의 의견수렴 없이 일부 정치인들의 정치 논리에 의해 악용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행정구역 개편 문제는 도민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주민이 공감하고, 폭넓은 의견수렴 기구를 통해 진정성 있게 도민의 뜻을 물어 신중히 결정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권정선 의원은 발언에서 “최근 한 인천지역 정치인이 인천과 부천, 김포, 시흥을 통합하여 인구 500만 명의 우리나라 제1의 광역시를 만들자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말하고, “부천, 김포, 시흥시는 계속 인구가 증가하여 잘 성장하고 있는 도시들로 굳이 통합하지 않아도 스스로 잘 발전하고 있는 지역인데, 이런 뜬금없는 발언에 지방정부는 물론 지역 주민들이 황당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 의원은 “행정구역의 통합논의에서 진짜 문제는 지방정부와 주민의 요구가 아닌 일부 정치인들의 선거용 공약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하고, “이로 인해 경기도민의 자존심에 상처가 남고, 사분오열 분열의 빌미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덧붙여 권 의원은 “경기도의 ‘경기’라는 말은 고려 현종 때인 1,018년, 개성부를 폐지하고 수도 주변 12현을 ‘왕이 거주하는 땅 주변’이라는 의미로 붙여진 말이다”고 지적하고, “고려 시대부터 지금까지 천 년이 넘는 오랜 역사와 함께 하나로 똘똘 뭉쳤던 경기도가, 지역주민의 동의 없이 뜬금없는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쉽게 분열이 논의되어서는 안 된다”며, “다시는 정치세력에 의해 경기도민이 상처받지 않도록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권 의원의 발언은 최근 국민의 힘 인천시당위원장이 제기한 인천, 부천, 김포, 시흥을 통합하여 500만명의 제1광역시를 만들자는 주장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행정구역 개편 논의는 지역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고 해당 논의에 선을 그었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3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의회 권정선 의원, 행정구역 개편논의 주민 뜻 우선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