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30(월)

박용진 의원 "변화‧통합‧전진으로 정치권 세대교체 시작할 때"

박용진 의원, 정치연구소 설립 계획…“사회 혁신 에너지 위해 청년과 꾸준히 만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9 13: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용진 의원이 변화와 통합, 전진을 통해서 정치권의 세대교체를 넘어 시대교체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한 정치연구소 설립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사진)은 오늘(9) 오전 광주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재벌 대기업들은 이미 세대교체가 이뤄져서 40대가 사장단을 차지했고 이들이 활력을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정치가 제일 늦다. 정치권도 빨리 세대교체를 통한 시대교체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박박용진 의원 사진.jpg

그러면서 박용진 의원은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언급되는 것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박용진 의원은 서울시장을 나가겠다고 얘기한 적이 없는데 계속 거론해주시니 감사한 마음이라면서 하지만 서울시장보다는 정치개혁의 과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기득권에 맞서는 변화, 분열에 맞서는 통합, 미래를 향해가는 전진과 같은 열정적인 에너지를 제시하고 사회를 이끌어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화두를 던지고 길을 열어보겠다는 생각으로 청년 정치인들과의 만남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박용진 의원은 정치연구소 설립에 대한 계획도 공개했다. 박용진 의원은 정치개혁 과제를 해결하고 사회 혁신 에너지를 만들기 위해 정치연구소를 만들려고 한다면서 정치연구소가 가시화되면 광주에 한 번 더 와서 광주 시민, 광주 정치인들과 함께 토론회도 열고 간담회도 열겠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결위원으로서 갖는 고민도 털어놨다. 박용진 의원은 올해 예산이 5558천억 원이라면서 어디에 교량을 놓고, 어디에 도로를 뚫느냐 보다는 우리가 어떤 혁신고속도로를 뚫을지 고민해야 하지 않나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박용진 의원은 박정희 대통령의 경부고속도로와 김대중 대통령의 초고속 인터넷망을 예로 들었다. 박용진 의원은 “1968년도에 박정희 대통령이 경부고속도로를 뚫을 때 우리나라 예산이 2200억이었다면서 그때 430억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을 집중시켜서 경부고속도로를 깔아 우리나라 공업화의 길을 열었다고 말했다. 또 박용진 의원은 “1998년도에 IMF때문에 나라가 망할 지경이었는데 그때 예산이 702천억 원이었다면서 그 와중에 김대중 대통령은 10년간 80조 쏟아 부어서 초고속 인터넷 고속도로를 깔겠다고 선언했고, 그래서 IT강국 대한민국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박용진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필요한 것은 박정희, 김대중 두 리더들처럼 10년 뒤, 20년 뒤 미래를 바라보는 선택, 국가 역량의 집중을 통한 혁신을 만들기 위한 고민이라면서 공정경제를 넘어 또 다른 혁신경제라는 측면에서 젊은 세대들이 도전하고 실패해도 재도전하고 일어설 수 있는 사회적 기반, 경제적 기반을 만드는 예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용진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징역 7년 구형을 두고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검찰이 지나치게 많은 힘을 가지고 있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다면서 정경심 교수에 대한 7년 구형을 처음 듣고 간첩 사건도 아닌데 과잉 처벌이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은 탈원전 정책에 대한 수사도 마찬가지다. 국민이 선출한 권력이 국민이 선택한 정책을 밀고 나가는데 검찰이 법 잣대를 들이대서 탈탈 털어보겠다고 하고 있다면서 탈원전 정책은 거대한 토목사업이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고속도로를 뚫겠다는데 검찰이 30cm 자를 들고 맞네, 틀리네하는 자세는 옳지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용진 의원은 대한민국 정권이 국민과 약속하고 공감대를 형성한 정책을 추진할 때 앞으로는 검찰총장한테 해도 되는지를 물어봐야 하는 거냐고 비판했다.

 

 박용진 의원은 검찰권을 남용하면 국민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면서 삼성 관련해서 검찰이 수사를 잘하고 있다고 말했던 것과 무관하게 검찰이 민주공화국의 기본틀을 오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용진 의원은 검찰의 힘을 분산시키고 나누기 위한 공수처 조직 출범이 눈앞에 있다면서 경찰과 수사권 관련해서 조정 노력을 문재인 정부가 진행하고 있으니 분명한 성과를 속도내서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35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용진 의원 "변화‧통합‧전진으로 정치권 세대교체 시작할 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