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겨울바다

수평선 앞에 서면 물살의 속삼임이 아늑한 고향을 연상하게 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12 18: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득한 푸르름이 반갑다

끊임없이 기다렸고

언제까지라도 기다리겠다는 듯이

파도의 결이

 자꾸 해변으로 몰려온다 

부드러운 물결이

내가슴에 속삭인다

바다는 살아 있다고

겨울에도 푸르게 숨 쉬고 있다고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19.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15.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60.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29.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39.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31.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37.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04.jpg

 

부천시티저널12월사본 -DSC_9713.jpg

태그

전체댓글 0

  • 688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