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봄의 소식(消息)

신동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6 11: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마을 사람들은 되나 안되나 쑥덕거렸다.

봄은 발병 났다커니

봄은 위독(危毒)하다커니

  

눈이 휘둥그래진 수소문에 의하면

봄이 머언 바닷가에 갓 상륙해서

동백꽃 산모퉁이에 잠시 쉬고 있는 중이라는 말도 있었다.

  

그렇지만 봄은 맞아 죽었다는 말도 있었다.

광증(狂症)이 난 악한한테 몽둥이 맞고

선지피 흘리며 거꾸러지더라는.....

  

마을 사람들은 되나 안되나 쑥덕거렸다.

봄은 자살했다커니

봄은 장사지내 버렸다커니

  

그렇지만 눈이 휘둥그래진 새 수소문에 의하면

봄은 뒷동산 바위 밑에, 마을 앞 개울

근처에, 그리고 누구네 집 울타리 밑에도,

몇 날 밤 우리들 모르는 새에 이미 숨어와서

몸 단장(丹裝)들을 하고 있는 중이라는

말도 있었다.

 

3월사본 -DSC_4761.jpg

 

 

 



태그

전체댓글 0

  • 301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봄의 소식(消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