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경기도, 북한에 게임산업전시회 참가 권유계획

실현성 없는 정치적 제스쳐라는 비난일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14 11: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가 오는 7월 개최되는 수도권 최대 규모 융‧복합 게임산업전시회 ‘2021 플레이엑스포(PlayX4) B2C(business to consumer. 기업과 소비자간의 거래)전시회’에 북한의 참가를 제안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세계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게임산업과 이(e)스포츠 분야에서 남북간 교류·협력을 모색한다고 14일 밝혔다.

플레이엑스포.jpg


북측이 플레이엑스포 B2C 전시회 참여의사를 타진하는 경우, 경기도는 교류협력에 참여할 민간단체를 공모를 통해 선정해 실무협의를 추진할 계획이다.


만일 북한의 전시회 참가가 어려울 경우에는 2022년부터 참가하는 방안과,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스포츠 분야를 위해 협력하는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북한에서도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산업에 맞춰 스마트폰 게임 개발에 적극적이고 관련 기술도 있지만 제재조치 등으로 국제 사회에 알려진 것은 미미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한이 이번 플레이엑스포에 참여한다면 북측 게임을 세계무대에 소개하고 게임산업 분야에서 남북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기능성게임페스티벌’로 출발한 플레이엑스포(PlayX4) B2C전시회는 2019년 10만 명이 방문하는 등 수도권을 대표하는 종합 게임산업 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12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B2B(Business to Business. 기업간 전자상거래) 수출상담회와 B2C 전시회를 분리 개최한다.


B2C 전시회의 경우 온라인 방송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전시회를 함께 구성, 온라인에서는 게임사 신작 및 게임 관련 신제품 쇼케이스, e스포츠대회, 게임 인플루언서 이벤트, 온라인 코스프레 대회 등으로 이뤄진 ‘플레이엑스포TV’가 플레이엑스포 트위치 채널에서 송출된다. 오프라인 행사장인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에서는 콘솔게임, 클라우드 게임, 인디‧스타트업게임, 체감형 게임의 4가지 테마로 이루어진 특별 게임 체험부스 ‘스페이스(SPACE) X’가 4일간 운영된다.


도는 장애인, 특수학교 학생, 저소득층의 디지털 정보격차 완화와 게임 문화 향유를 위해 디지털 취약계층을 행사에 우선 초청할 계획이다.

 

그러나 도의 이러한 계획은 실현가능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관측되는 상황이고 경기도의 이번 제의는 정치적 제스처에 불과하다는 맹렬한 비난을 함께하고있는 실정으로 이 시기에 경기도가 이와같은 제의에 대해 황당핟는 반응도 적지않다.

 

현실적으로 북한이 플레이엑스포에 참가할 만한 인프라 또는 시설기반이 있는지도 의구스럽고 북한이 B2B에 기반을 두는 전자상거래에 대한 사회적 경험이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관측으로 경기도의 이번 제의 의도는 해프닝으로 끝낼 가능성이 높다.

태그

전체댓글 0

  • 678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북한에 게임산업전시회 참가 권유계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