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교육감협의회,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17 18: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 이하 ‘협의회’)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고, 일본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며 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png

협의회는 16일(금),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성명서』를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생태환경교육에 앞장서 온 협의회는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행한다면, 협의회는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공조 체제를 구축하여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 전면 금지 ▲급식 식재료의 방사능 등 유해물질 검사 확대 ▲일본 정부의 반생태적 결정에 대한 교육 자료 제작과 계기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생명의 원천이자 인류의 공동 자산인 해양생태계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로 파괴되지 않도록 이번 결정을 일본 정부가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일본 정부가 자국의 이기적 판단이 전 지구적인 재앙이라는 부메랑이 되어 결국 자신들에게 돌아올 것임을 인식하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교육감협의회 성명서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공조 체제 구축” 


지난 4월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공식적으로 결정했다.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가져올 환경오염과 해양생태계 파괴, 광범위한 안전 문제 등을 염려하는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내려진, 매우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다.


아이들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생태환경교육에 앞장서 온 우리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일본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아울러, 생명의 원천이자 인류의 공동 자산인 해양생태계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로 파괴되지 않도록 이번 결정을 일본 정부가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은 일본 정부의 결정이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전 세계적인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한다. 만일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행한다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공조 체제를 구축하여 학교급식에 일본산 수산물의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만약을 위해 급식 식재료의 방사능 검사 등 유해물질 검사를 확대할 것이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의 반생태적 결정에 대한 교육 자료 제작과 계기 교육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다.


일본 정부가 자국의 이기적 판단이 전 지구적인 재앙이라는 부메랑이 되어 결국 자신들에게 돌아올 것임을 인식하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21. 4. 16.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태그

전체댓글 0

  • 467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육감협의회,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