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4(금)

생의 바다/이부자

유네스코 문학창의 도시 기념기획/ 홍영수 시인의 부천의 문학향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21 21: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7년 10월 부천시는 아시아에서 두번째로 유네스코 문학창의 도시로 지정되었습니다. 문학창의 도시 지정 1주년을 맞은 2018년 10월부터 <부천 시티저널>에서는 홍영수 시인의 "부천 문인들 문학의 향기"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생의 바다/이부자

 

전철 속 마주한 군상들이 졸고 있다

저마다의 삶을 눈꺼풀 위에 얹고

찰나 충전의 시간

 

내리실 손님은 오른쪽입니다.

 

친절한 안내에 놀란 인생의 주인

황망히 뛰어내린다.

매달린 삶의 무게를 달고

 

몸부림치듯 세파를 가르며

종일 피라미만큼의 생존의 떡과

노래미 같은 자식을 위한 처절함과

지친 무릎, 힘을 다해

바다로 간다.

 

생존으로 흘린 눈물처럼

짜디짠

생의 바다로 간다

 

시집 <생의 바다를 건너다>. 에세이아카데미. 2021

 

11.png
카스파르 다비드 프리드리히 (Wanderer above the Sea of Fog)

 

 -----------------------------------

 

우린 살아가면서 희로애락을 겪으며 살아가는데 그 어떤 상황일지라도 삶에는 자기만의 리듬이 중요하다. 더욱이 속도전 시대에는 압박감과 억압감 때문에 자칫 자기만의 리듬감을 잃게 될 때가 있는데 이럴 땐 한낱 부유물이 아닌가 싶을 때가 있다. 그래서 여행을 가기도 하고, 독서, 등산, 낚시, 숲길을 거닐거나 취미 생활을 하며 여가를 즐기지만, 여러 제약조건으로 쉽사리 실행하긴 힘들다. 그렇지만 속도를 늦추지 않으면 삶의 향기를 갖지 못하고 어떤 삶의 의미도 부여받지 못한다. 향기는 천천히 걸어야 맡을 수 있고, 내 몸에 향기가 머물 수 있다. 그러나생의 바다에 던져진 거친 삶, 먹고사니즘의 현실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

 

생의 바다”, 고해苦海의 바다에 던져진 우린 삶의 영위를 위해 출근을 하게 된다. 출퇴근 시간의 전철은 그야말로 지옥이다. 그 지옥 속에서도 삶의 눈꺼풀 위에 얹고졸음이 순간적으로 온다. 그 찰나적 시간 속에서 눈을 뜨면 대부분 한두 정거장 전이거나 한두 정거장 더 갈 때도 있다.

이럴 때의 상황을 화자는 황망히 뛰어내린다.”라고 한다. 늘 그렇듯 친절한 안내 방송은 변함이 없다. 특히 출퇴근 시간, 붐비는 역에서는 어쩌다 신발 한 짝 벗겨지면 그대로 인파에 밀려 계단 끝까지 올라가게 된다. 이렇듯 어깨에 매달린 삶의 무게를 짊어진 우린, 먹고사니즘에 다람쥐 쳇바퀴 돌 듯한 삶이 우리들의 일상이다. 이러한 광경을 다람쥐 입장에서 본다면 사람 쳇바퀴 돌 듯이라고 하지 않을까.

 

주변과 뒤를 돌아볼 여유가 없는 바쁜 삶을 위해 세파를 가르며” , “무릎에 힘을 다해 삶의 터전인 고해의 바다로 향한다. 이게 우리의 현실이다. 먹고사는 문제는 어찌 보면 이율배반적이다. 어느 정도 위치에 올라섰다고 보면 벌써 눈앞에 또 다른 고지가 우뚝 서 있게 마련이다. 정말 삶의 리듬감향기 있는 삶은 저 멀리 있는 것일까?

 

속도와 경쟁의 시대, 현명한 삶을 위해서는 스스로 느낌 있고 향기 있는 길을 선택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삶의 리듬감이다. 빠른 속도감과 경쟁과는 반비례 관계이다. 좀 더 여유 있게, 객관적으로 자신의 삶을 관조하자. 삶의 향기와 삶의 리듬감은 속도감과 욕심이 앞서면 저 멀리 사라진다.

 

장자는 입신출세를 주장하지도, 그렇다고 세상으로부터의 탈피를 주장하지도 않았다. 그는 자아를 비우고 세상에 노니라고 한다. 허기유세虛己遊世, 얽매이지 말고 현실과 적당한 거리를 두라는 것이리라.

 

폴 라파르그는 <게으를 권리>라는 책을 썼다. 하루 세 시간만 일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한가로움을 즐기라는 것이다. 100여 년 전에 이런 글을 썼다는 자체가 좀 의아하지만 지금 우리의 현실이 이러한 방향으로 4일제 흘러가는 것 같다. 이것은 대한민국이 대단히 시스테믹한 사회이기에 가능할 것이다. 한편으로 그가 공산주의를 선언하고 <자본론>을 집필했던 마르크스의 사위라는 점에서 좀 특별한느낌이 들기도 한다.

 

게으르고 싶은 권리가 있어도 게으름을 피우지 못한 우리에게 스스로 경쟁의 틈바구니로 밀어 넣는 이유는 다양하다. 먹고사는 문제의 생존 경쟁으로 치닫는다는 것, “짜디짠/생의 바다로 간다라며 화자는 시를 끝맺고 있다.

 

욕망과 집착을 벗어나 때론 게으르고 느리게 생의 바다를 항해한다면 메말라가는 우리의 허기진 혈맥에 한 줄기 수혈이 될 것이다. 어둠 속 항해는 아직 밝아오지 않는 새벽일 뿐, 비록 고해의 삶일지언정 바다가 품고 있는 욕망은 푸르름이다.

      

시인, 문학평론가 홍영수jisrak@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076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의 바다/이부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