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1(목)

장미를 생각하며

이해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2 14: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우울한 날은 

장미 한 송이 보고 싶네 

 

장미 앞에서 

소리 내어 울던 

나의 눈물에도 향기가 묻어날까 

 

감당 못할 사랑의 기쁨으로 

내내 앓고 있을때 

나의 눈을 환히 밝혀주던 장미를 

잊지 못하네 

 

내가 물주고 가꾼 시간들이 

겹겹 무늬로 익어 있는 꽃잎들 사이로 

길이 열리네 

 

가시에 찔려 더욱 향기로웠던 

나의 삶이 

암호처럼 찍혀 있는 

아름다운 장미 한송이 

 

'살아야 해, 살아야 해' 

오늘도 내마음에 

불을 붙이네 

 

 - 이해인

 

5월사본 -DSC_2535.jpg

 

5월사본 -DSC_2541.jpg

 

5월사본 -DSC_2542.jpg

 

5월사본 -DSC_2544.jpg

 

5월사본 -DSC_2546.jpg

태그

전체댓글 0

  • 685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미를 생각하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