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1(목)

김원웅의 광복절 기념사에 야당 일제히 비난

"김원웅 당신 같은 사람이 저주하고 조롱할 대한민국이 아니다", 원희룔 전제주지사 원색적으로 비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18 11: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항의받는 김원웅.png
광복회원들의 항의를 받는 김원웅 광복회장(중앙)

 

 

15일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린 막무가내 기념사"라며 "광복절 기념식을 자기 정치의 장으로 오염시켰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기념식에 참석했다는 점을 들어 "매년 반복되는 김 회장의 망언을 방치해 국민 분열을 방조한 대통령도 근본 책임이 있다. 국가보훈처를 통해 광복회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SNS에서 "광기 어린 신념이다. 솔직히 생중계를 보며 조금 무서울 정도였다"며 "청와대와 조율을 마친 작품이란 게 더욱 놀랍다"라고 말했다.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SNS에서 김 회장을 향해 "당신의 지긋지긋한 친일팔이"라며 "국민 삶을 송두리째 파괴하는 문재인 정권의 '이념 망상'이 뜻깊은 광복절을 더 욕보이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김원웅 당신 같은 사람이 저주하고 조롱할 대한민국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궤변과 증오로 가득 찬 김 회장의 기념사 내용이 정부 측과 사전에 조율된 것이라 하니, 이 정부가 광복절을 기념해 말하고 싶은 진심이 무엇인지 헷갈린다"라고 쏘아붙였다.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대권주자인 박진 의원은 SNS에서 "임기 마지막 광복절 경축사 역시 고통스러운 국민의 삶을 외면한 자화자찬의 향연"이라며 "백신 확보 실패, 민생 경제 파탄 등 국정의 잘못에 대한 사과는커녕 책임지겠다는 말 한마디조차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코로나 위기 역시 어느 선진국보다 안정적으로 극복하고 있다'는 발언에는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자화자찬의 압권"이라고 비판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61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원웅의 광복절 기념사에 야당 일제히 비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