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1(목)

송영길, '뭣도 모르니까' 영문으로 설명해준다

"자기들이 우리 사정을 어떻게 알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26 13: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국경없는기자회(RSF)의 언론중재법 비판에 대해 '뭣도 모른다'라고 표현해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잘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길2.png

26일 송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쪽에 영문으로 우리 입장을 잘 정리해서 직접 보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 측 관계자는 "발언에 대한 해명이 아니라 법안에 대한 우리 당의 입장 등 RSF의 우려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설명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송 대표는 RSF의 언론중재법 비판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자기들이 우리 사정을 어떻게 아느냐"며 "뭣도 모르니까. 뭐든지 그러지 않느냐. 우리도 언론단체에서 쓰면 그것 인용하지 않느냐"고 답한 바 있다.

신성복 .사진 홍명근 기자 dagatza@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448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송영길, '뭣도 모르니까' 영문으로 설명해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