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1(목)

김명원 의원, 다시 36개 일반동체제로의 복귀 촉구

장덕천 시장의 아킬레스건, 논란의 광역동체제 해체 촉구로 장시장에 타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2 20: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년 지방선거에서  차기부천시장 출마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김명원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6)이 현재 부천시가 시행하고있는 10개 광역동체제를 해체하고 예전의 3개구청 36개 일반동 체제로의 전환을 요구하여 이채를 띄었다,

 

지난 16일 부천시청 앞에서 "부천시 10개 광역동을 36개 일반동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김명원 도의원은 애초에 기대하였던 "동 별로 중복된 기능은 줄이고 남는 인력을 보건, 복지 등에 투입해 현장 행정 수요에 신속히 대응한다."는 취지를 상실하고 "오히려 주민의 불편만 가중시켰다."고 비판 이를 원상회복할 것을 촉구하여 그 의도에 대한 논란이 분분하다.

 

광역동 시행시 야당인 국민의힘(구.미래통합당) 의원들의 격렬한 반대를 뚫고 시의회를 통과하였던 부천시의 광역동 시행은 현 장덕천 부천시장의 임기내 줄곧 논란이 되어왔던 문제로 현 집행부를 지탄할 때 늘 첫자리를 차지하는 약점이었는데 이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도의원으로 부터 처음으로 문제를 제기 받음으로 향후 이 체제를 둘러싼 논쟁이 더욱 불거질 것으로 예측된다.

 

전임 김만수 시장에 의해 결정되었으나 현 장덕천 시장의 취임 이후 갖은 논란 속에서 시의회를 통과하고 시행된 이후에도 주민자치위원회를 둘러싸고 홍역을 앓아와 모든 책임을 홀로 뒤집어쓰게 된 장시장의 입장에서는 이 문제가 장시장이 재선으로 가는 길에 암초로 작용할 수도 있어 이번 김의원의 성명은 매우 아픈 부위가 될 수 있으며 등뒤를 찔린 것으로도 평가된다.

 

그러나 상당수의 시민들의 지지를 얻는 10개 방역동체제의 36개 일반동 체제로의 변환에는 많은 제도적 어려움을 수반한다는 점에서 쉬이 진행 될 것으로 보여지지는 않는 동시에 시행정 직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어 이 문제는 김명원 도의원의 문제제기가 향후의 논란의 시발점이 될 개연성은 충분해 보인다.


태그

전체댓글 0

  • 332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명원 의원, 다시 36개 일반동체제로의 복귀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