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1(목)

영원 그 너머로

권택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6 21: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을에는

내게 보는 눈을 주신 이의 모습이 보인다

 

가장 엄숙한 實在와 만나는 떨리는 시간만큼

목숨은 다시 뜨거워지고 한여름 내 목말라 울던

쓰르라미의 허물을 밟으며 巡禮의 길을 나서는 아침,

창밖으로 돌아서는 그대의 뒷모습이 보인다

 

안타까운 그대 안부에

갈증처럼 종이학을 접고 접으며

한아름씩 안개같은 사랑 실어 보내던

긴긴 나의 戀書 이제 하나의 쉼표를 찍어야 한다

 

영원 그 너머로 돌아가는 시간이 오면

비로소 하나의 의미를 알게 하신 무한대의 존재 앞에

안개꽃 같은 우리 友情의 기막힌 응어리도 죄다 풀린다

 

가을에는

내게 듣는 귀를 열어주신 이의 음성이 한결 가직이 들린다

격정의 메아리로 울리던 고막이 얇아지고

지상의 가장 가녀린 한숨소리 하나까지 나를 불러 세운다.

 

2021 9월KakaoTalk_20210926_213702406.jpg

태그

전체댓글 0

  • 809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원 그 너머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