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6(화)

한국만화박물관 AR도슨트 서비스 오픈

박물관 중 유일, AR기술을 이용한 만화캐릭터 전시해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3 11: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이 운영하는 한국만화박물관에서 ‘AR기술을 활용한 도슨트(전시해설) 서비스’(이하 AR도슨트)를 오는 61일부터 정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한국만화박물관의 AR도슨트는 2021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조성사업만화캐릭터를 활용한 스마트 도슨트 환경 구축으로 공모, 선정되어 약 1년여간의 제작과 안정화 기간을 거쳐 서비스를 실시하게 되었다.

 

AR이란 Augmented Reality의 약자로 증강현실이라고도 불리며 스마트폰 등 카메라가 내장된 디지털기기를 통해 현실세계에 가상의 물체나 그래픽을 결합하는 기술이다.

그동안 어린이 교육 교재, 스마트폰 게임 등에 적용된 경우는 있었으나 국립중앙박물관의 2019년 시범 서비스 이후로 박물관의 전시해설에 정식으로 이용되는 사례는 한국만화박물관이 처음이다.

 

AR도슨트의 역할은 이상무 화백의 1980년대 국민캐릭터 독고탁이 맡았다. 만화책과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졌던 평면의 독고탁을 여러 자료들을 모으고 독고탁 컴퍼니의 자문을 받아 3D 입체 캐릭터로 재탄생시켰다. 독고탁은 도슨트를 진행하며 조선시대 청년 역할부터 군인, 투수 등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 냈다.

 

또한, 1950년대 시사만화의 주인공 고바우 영감’, 1960년대 슈퍼히어로 라이파이’, 1970년대 초등학생들에게 최고 인기였던 꺼벙이’, 1980년대 까치머털도사등 한국 만화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당대 최고의 만화 캐릭터들은 물론 웹툰 신과 함께의 주인공들도 AR로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다.

 

한국만화박물관의 AR도슨트 서비스는 스마트폰에 앱설치 후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체험할 수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만화 속 캐릭터들을 실감나게 재현하여 새 생명을 불어 넣었다.”면서 한국만화박물관을 방문하여 우리만화의 캐릭터들이 증강현실 속에서 살아 움직이는 특별한 경험을 즐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만화박물관은 거리두기 해제 이후 다양한 전시, 공연,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으며, 만화 관련 굿즈를 쇼핑할 수 있는 뮤지엄숍을 리뉴얼 오픈해 관람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만화박물관의 관람료는 5,000원이며, 부천시민은 50% 할인 또는 무료(19세 미만)로 관람할 수 있다.

 

만화캐릭터.JPG

 

AR도슨트 캐릭터 목록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만화박물관 AR도슨트 서비스 오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