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6(화)

6월의 시

김남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2 2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어쩌면 미소 짓는 물여울처럼
부는 바람일까
보리가 익어가는 보리밭 언저리에
고마운 햇빛은 기름인양 하고

깊은 화평의 숨 쉬면서
저만치 트인 청정한 하늘이
싱그런 물줄기 되어
마음에 빗발쳐 온다.

보리가 익어가는 보리밭 또 보리밭은
미움이 서로 없는 사랑의 고을이라
바람도 미소하며 부는 것일까

잔 물결 큰 물결의
출렁이는 바닷간 가도 싶고
은 물결 금 물결의
강물인가도 싶고

보리가 익어가는 푸른 밭 밭머리에서
유월과 바람과 풋보리의 시를 쓰자
맑고 푸르른 노래를 적자

 

2022. 6월KakaoTalk_20220612_212816582.jpg

 

태그

전체댓글 0

  • 304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월의 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