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그의 반

정지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2 18: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내 무엇이라 이름하리 그를?

나의 영혼 안의 고운 불,

공손한 이마에 비추는 달,
나의 눈보다 값진이,
바다에서 솟아 올라 나래 떠는 금성,
쪽빛 하늘에 흰꽃을 달은 고산식물,
나의 가지에 머물지 않고
나의 나라에서도 멀다.
홀로 어여삐 스사로 한가러워 - 항상 머언 이,
나는 사랑을 모르노라 오로지 수그릴 뿐.
때없이 가슴에 두 손이 여미여지며
구비 구비 돌아나간 시름의 황혼길 우-
나- 바다 이편에 남긴
그의 반 임을 고이 지니고 걷노라.

 

2022.8월사본 -DSC_7675.jpg

태그

전체댓글 0

  • 478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그의 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334650039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