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황진희 도의원 경기도 특수교육 해법 논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22 09: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황진희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부천4)이 경기도교육청 특수교육과와 특수교육지도사 시․군 예산 지원 중단등 경기도특수교육 현안에 대해 논의하며 해법을 모색했다.

 

황진희 위원장은 “갑작스러운 지자체의 예산 지원 중단으로 인한 피해는 결국 우리 아이들과 학부모들의 피해로 귀결된다”며 “안정적인 특수교육 환경의 조성을 위해선 적정 수의 특수교원 및 특수교육지도사의 충원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불거진 특수교육지도사의 시․군 예산 지원 중단 사태에 따른 특수교원 및 특수교육지도사의 사기 저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학급당 1명의 특수교육지도사의 배치가 필요하지만, 현실적으로 교육공무직 정원 확보 문제 등으로 어려움이 있어서 중증 장애 학생이 있는 특수학급부터 우선순위를 정해 순차적으로 지원하고, 이에 필요한 예산확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2024년 시군의 특수교육지도사 인건비 총액은 23억4,700만원으로 금년 45억3,900만 보다 약21억9,200만원이나 감소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계속 지원을 유지해 오던 고양시와 성남시가 2024년부터 지원 중단을 선언하였기 때문이다.

 

황진희 위원장은 경기도교육청 특수교육과장 및 담당 실무자 등과 협의를 갖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특수교육지도사의 시․군 예산 지원 중단선언 및 경기도특수교육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황진희 위원장은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에서 6년째 의정활동을 펼치면서 특히 경기도특수교육 발전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42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진희 도의원 경기도 특수교육 해법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402945995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