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0(월)

초가을 한옥마을의 정취

불타오르는 듯이 붉은 단풍이 가을을 뜨겁게 합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22 18: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3.10월한옥마을1.jpg
목재가 튀어나온 한옥의 기와지붕 사이 감나무에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2023.10월한옥마을2.jpg
벽에 걸린 소쿠리와 독이 우리나라가 아직 농경사회였던 시대와 농가의 흔했던 모습을 기억하게 합니다.

 

2023.10월한옥마을3.jpg
마을마다 부자를 상징하던 기와 지붕의 정취는 어느덧 사라져 전설처럼 되었습니다.  고운 단풍이 손님을 반갑게 맞아 주는 듯 합니다.

 

2023.10월한옥마을5.jpg
청사초롱이 매달려있으니 분위기가 로맨틱하게 닥아 옵니다. 새색시의 수줍은 미소가 떠오릅니다. 

 

2023.10월한옥마을6.jpg
흙마당과 낮은 지붕이 흔치않은 도시에서 단층의 한옥은 낮설지만 낮설지않은 풍경입니다.

 

2023.10월한옥마을7.jpg
이렇게 단풍이 물들어서 가을이 오는 것 같다는 착각이 듭니다.

 

2023.10월한옥마을8.jpg
과거공부하는 선비의 뜨락에 피었다는 맨드라미가 이곳에 피어있네요.

 

 

2023.10월한옥마을9.jpg
직선과 곡선, 목재와 돌, 그리고 울긋불긋 하게 나무가 어우러진 이 풍경이 한옥의 진짜 모습인것 같습니다.


2023.10월한옥마을10.jpg
가을꽃인 들국화 송이가 햇빛을 받으며 활짝 웃고 있었습니다.

 

2023.10월한옥마을11.jpg
십장생 중의 하나인 소나무가 어우러진 한옥의 정취가 선비의 꼿꼿한 기개를 떠오르게 합니다.

 

2023.10월한옥마을12.jpg
불타오르는 듯이 붉은 단풍이 가을을 뜨겁게 합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41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초가을 한옥마을의 정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40118408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