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다시 새로운미래로, 이낙연 개혁신당과 결별 선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0 11: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개혁신당이 통합 11일만에 결별되고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는 각각의 길로 나서게 되었다.

 

이준석과 결별회견.png

 

이낙연 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여러분,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신당 통합 좌절로 여러분께 크나큰 실망을 드렸다. 부실한 통합 결정이 부끄러운 결말을 낳았다”는 문구로 시작되는 결별 선언서를 공개했다.


전날 개혁신당 최고위원회는 선거 전권을 이준석 대표에게 위임하는 안건이 다수결로 통과하였고, 이는 “통합 주체들의 합의는 부서졌다”는 새로운미래 측의 격렬한 반발을 불러 일으킨바 있다. 

 

이낙연 대표는 “2월 9일의 합의를 허물고, 공동대표 한 사람에게 선거의 전권을 주는 안건이 최고위원회의 표결로 강행 처리됐다”며 “그것은 최고위원회의 표결 대상이 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3지대 4개 세력은 지난 9일 통합 합의문에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이낙연 대표로 한다고 밝혔었다. 선거 전권이 주어진 총괄선대위원장직 권한을 이준석 대표에게 넘기는 안건은 최고위 합의 사항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민주주의 정신은 훼손됐다”고 한 이낙연 대표는 “낙인과 혐오와 배제의 정치가 답습됐다”며 “그런 정치를 극복하려던 우리의 꿈이 짓밟혔다”고 했다.


이어 이낙연 대표는 이준석 대표가 지난 16일 최고위를 취소한 뒤 ‘선거 전권’과 ‘배복주 입당’과 관련해 자신의 의지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합당 파기’를 시사했고, 19일 최고위에서 표결이 강행된 일련의 흐름이 ‘기획’이라는 것이다.


이낙연 대표는 “저희는 통합합의 이전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게 됐다”며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겠다.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 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고 했다. 이어 “통합은 좌초했지만, 저의 초심은 좌초하지 않고 오히려 굳건해졌다”며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는 “당장은 여당의 과반 의석 확보를 저지하도록 저희가 더 맹렬히 싸우겠다”며 “총선에 매진하며, 총선 이후까지 대비하겠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의 합당 합의 무산 기자회견문 전문]


죄송합니다.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여러분,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신당통합 좌절로 여러분께 크나큰 실망을 드렸습니다.

부실한 통합결정이 부끄러운 결말을 낳았습니다.


신당통합은 정치개혁의 기반으로서 필요했습니다.

저는 통합을 설 연휴 이전에 이루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크게 양보하며, 통합을 서둘렀습니다.

그러나 여러 문제에 부닥쳤습니다.


저는 그런 문제들에 세 가지 원칙으로 대처했습니다.

첫째, 통합을 유지한다는 원칙입니다.

둘째, 통합주체들의 합의를 지킨다는 원칙입니다.

셋째, 민주주의 정신을 존중한다는 원칙입니다.

그러나 통합주체들의 합의는 부서졌습니다.


2월 9일의 합의를 허물고,

공동대표 한 사람에게 선거의 전권을 주는 안건이

최고위원회의 표결로 강행처리됐습니다.

그것은 최고위원회의 표결대상이 될 수 없는 것입니다.


민주주의 정신은 훼손됐습니다.

그들은 특정인을 낙인찍고

미리부터 배제하려 했습니다.

낙인과 혐오와 배제의 정치가 답습됐습니다.

그런 정치를 극복하려던 우리의 꿈이 짓밟혔습니다.


합의가 부서지고 민주주의 정신이 훼손되면서,

통합의 유지도 위협받게 됐습니다.

더구나 그들은 통합을 깨거나 저를 지우기로

일찍부터 기획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저희는 통합합의 이전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겠습니다.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습니다.


통합은 좌초했지만,

저의 초심은 좌초하지 않고 오히려 굳건해졌습니다.

초심으로 돌아가겠습니다.


무능하고 타락한 거대양당의 독점적 정치구도를 깨고

진영보다 국가, 정치인보다 국민을 먼저 보호하는

본격 대안정당을 만들겠습니다.

기득권 정당의 투쟁일변도 정치를 흉내내지 않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겠습니다.


도덕적 법적 문제에 짓눌리고, 1인 정당으로 추락해

정권견제도, 정권교체도 어려워진 민주당을 대신하는

‘진짜 민주당’을 세우겠습니다.

민주당의 자랑스러웠던

정신과 가치와 품격을 저희가 회복하겠습니다.

거짓과 협잡이 난무하는 정치판을

정직과 상식이 통하는 곳으로 바꾸겠습니다.


당장은 여당의 과반의석 확보를 저지하도록

저희가 더 맹렬히 싸우겠습니다.

총선에 매진하며, 총선 이후까지 대비하겠습니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거듭 죄송합니다.

그러나 법적 합당 이전에 신당 판도가 분명해진 것은

불행 중 다행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불확실성은 긴 것보다 짧은 것이 좋기 때문입니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이 겪으시는 오늘의 실망이

내일의 희망이 되도록

저희들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부디 저희들의 잘못을 용서해 주시고,

저희들의 충정을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377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시 새로운미래로, 이낙연 개혁신당과 결별 선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246867895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