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0(월)

레저/스포츠
Home >  레저/스포츠  >  레저/스포츠

실시간뉴스

실시간 레저/스포츠 기사

  • 부천FC, 전년 최약체 천안에 패배
    부천FC가 개막전에서 작년 최약체였던 팀인 천안에 3:1로 패퇴하며 체면을 구겼다. 2일 오후 2시, 부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2" 2024 1라운드 부천 FC 1995-천안시티 FC전에서 부천은 약체로 여겨졌던 천안에 3-1로 패배했다.    천안은 전반 17분 윤재석, 후반 38분 이광진, 후반 종료 직전 파울리뇨의 연속골로 부천을 두드리는 동안 부천은 전반 38분 최재영이 한 골을 넣어 영패를 면했다. 부천은 게임 시작과 함께 천안을 압도하는 형태의 공격을 보이는 동안 전반 7분 FW 바사니의 왼발 킥으로 감아찬 슛과 전반 13분 역시 바사니가 페널티박스 앞에서 슛을 시도하는 등으로 좋은 분위기로 이어갔다. 그러나. 전반 17분,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윤재석이 오른발 슛으로 부천의 골망을 갈라 부천을 열렬히 응원하던 울트라에게 찬물을 끼얺졌다.   첫골 이후 서서히 공격을 이어가던 부천은 전반 38분 한지호가 페날티박스로 질주하던 정희웅을 향해 크로스 땅볼을 밀어줬고, 정희웅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최재영은 논스톱슛으로 천안의 골망을 흔들며 게임을 원점으로 돌려 놓았다.    전반전을 1-1로 마무리한 두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공방전을 계속하며 일진일퇴를 거듭하는 가운데 후반 12분 FW루페타가 기가막힌 로빙볼로 천안의 골문을 노렸으나 이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 나오면서 부천의 탄식을 자아냈다.  후반 15분, 부천은 루페타와 한지호를 빼고 최병찬과 안재준을 들여 보냈다. 승리 의지를 강력하게 내비치는 부천의 교체였다.     부천의 작년 최다 득점자이며 2023시즌 K리그2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안재준에 대한 기대는 응원석을 한껏 들뜨게 했다. 부천은 계속해서 후반 32분 김선호를, 37분엔 황재환과 송진규를 투입하면서 골을 노리는 강수를 두었다. 그러나 부천이 계속되는 선수 교체로 어수선한 틈에 천안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38분 부천의 센터백 서명관이 헤더로 볼을 걷어낸다는 게 천안의 미드필더 이광진의 발을 향했고 이광진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힘이 잔뜩 실린 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남은 시간, 부천은 홈팬들 앞에서 파상공세로 천안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견고한 천안의 수비를 무너뜨리기에는 힘에 부친 것으로 보였다. 경기 막판 천안이 한 골을 추가 하면서 결국 경기는 천안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23세이하 올림픽대표팀에 주전 공격수 4명을 보낸 부천으로서는 골 결정력의 아쉬움을 깊이 느껴야하는 첫게임이 되었고 향후 이들이 돌아올 때까지 각 팀으로부터 강력한 챌린지를 받을 것으로 보이는 부천FC의 3~4월 경기에는 짙은 어려움이 낮게 깔리웠다,
    • 레저/스포츠
    • 레저/스포츠
    2024-03-02
  • 부천FC, 2023 K2리그 모든 통계에서 5위권,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의 2023시즌 K리그1 12개 구단, K리그2 12개 구단(군팀 김천상무 제외)의 선수 연봉 지출 현황에 따르면 2023시즌 K리그2 12개 구단의 연봉 총액은 468억 5580만 8천원이었고,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 854만 6천원이었다. 구단별로는 부산이 가장 많은 59억 1467만 3천원을 지출했고, 서울이랜드가 54억 8393만 2천원, 안양이 52억 4529만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2023 K2리그 연봉통계]                                                                             [자료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2 총 입장수입은 36억 5,104만 8300원이며, 구단별로는 안양이 가장 많은 7억 210만 3,200원, 전남 4억 4138만 5,280원, 부산 3억 8591만 3,500원 순이다. 부천은 3억1,406만400명으로 4위로 나타났다.  [2023 K2리그 입장수입 통계]                                                                   [단위:원]                                                           [자료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2023년 부천경기장 유료 입장 관객은 총 53,737명으로 경기당 평균 관중은 2,985명으로 전체 13개 구단 중 5번째로 많은 관중을 유치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이를 보정 관객수입으로 환산해 보면 평균 단가 4,030원에 불과하다. *보정 관객수입=(판매액 / 관중수)   이는 부천FC의 부단한 노력으로 부천FC의 연간 회원 증가 등으로 인한 연간 시즌구입권 판매는 대폭 증가하였으나 이들의 순수 경기장 방문 횟 수는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나 실질적 관중 수 증가를 위한 성적 향상 등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난다.                                                             [2023 K2리그 유료관객 통계]                                                                       [자료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2023시즌 K리그2의 평균 객단가는 4,972원이었으며, 안양이 8,090원으로 가장 높은 객단가를 기록했다. 객단가는 관객 1인당 입장수입을 의미하는 것으로, 시즌 전체 입장수입에서 실제로 경기를 관람하지 않은 시즌권 소지자의 티켓 구매금액을 차감한 후 이를 시즌 전체 유료관중 수로 나누는 방식으로 산출한다.   부천FC는 K2리그 2023 시즌에서 5위로 플레이오프 전에 진출하였으나 1차전에서 경남F에 패퇴하여 승급에 실패한 바 있다.
    • 레저/스포츠
    • 레저/스포츠
    2024-02-10
  • 부천FC 마침내 "K리그1"을 위한 준플레이오프 진출
    시즌 마지막 게임이 킥오프 될 때까지 1부리그로 향하는 플레이오프에 대한 확신을 주지 못해 부천 팬들의 속을 까맣게 태우던 부천FC가 시즌 마지막 전에서 안재준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승강전의 경쟁 상대이던 전남FC를 4:1로 격파하여 팬들의 머리 속을 하얗게 불태웠다. 안재준 선수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K리그2" 39라운드 최종전에서 승점 1점차로 바짝 뒤를 쫒고 있던  전남FC를 홈으로 불러들인 부천FC1995는 전반에 득점한 닐슨 주니어의 한골을 더해 후반에만 3골을 몰아친 안재준의 맹활약을 발판으로 선취점 한골에 그친 전남을 4:1로 대파 하고 승강 준플레이오프 전에 나서게 되었다.  전반21분 페널티킥으로 선취점을 헌납한 후 37분 닐손 주니어가 다시 페날티킥을 얻어 동점을 얻어 1:1로 전반전을 마친 부천은 후반 교체 멤버로 안재준을 투입하였다. 안재준은 승점에 목 마른 전남이 수비진을 높이 올려 수비 뒷벽이 허술한 틈을 이용 후반 15분 조수철의 패스를 따라 상대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 골키퍼까지 제쳐내고 역전골을 터뜨렸다. 이 골은 당초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판정이 정정되며 안재준의 해트트릭의 시잘점이 되었다. 안재준은 이후 후반 32분과 추가시간 8분에 각각 한 골씩 더 터뜨려 해트트릭까지 달성했다. 이날 안재준이 기록한 해트트릭은 개인 통산 프로 첫 해트트릭이자 부천 구단 역사상 첫 해트트릭으로 기록 되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재준은 "플레이오프 진출에 중요한 경기였다. 승리하면서 다음 경기가 생겨서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작년 리그 4위로 K리그2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부천은 5위였던 경남을 홈으로 불러들여 최종 승강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렸으나 경기 종료 직전 통한의 실점을 내주고 2-3으로 패해 승강전의 꿈을 접어야 했다.   이번 2023년은 지난해와 정 반대의 상황이 연출되어 이날 승리로 최종 성적 5위가 확정된 부천은 29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4위 경남FC와 최종 플레이오프전 진출을 위한 준풀레이오프 전을 원정으로 치루어 작년의 패배를 되 갚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부천이 29일의 원정 경기를 이기는 경우, 12월 2일 K리그2 3위팀인 김포와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최종 승강전 진출을 놓고 원정 경기를 치루게 된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K리그1" 10위팀으로 예상되는 강원FC 또는 수원FC와 12월6일(홈 경기)과 12월9일(원정 경기) 각각 "K리그1" 잔류와 승급을 놓고 격돌한다.
    • 레저/스포츠
    • 레저/스포츠
    2023-11-26
비밀번호 :
작업수행시간 :: 0.45271611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