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7(월)

"2020년 새해 첫 포문을 열 희망의 팡파르” -비엔나로부터의 인사

신년음악회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제257회 정기연주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2 20: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2020년 새로운 한 해의 시작을 알리는 신년음악회 <비엔나로부터의 인사>를 개최한다. 이번에는 오스트리아 출신의 지휘자 마틴 A. 푹스베르거(Martin A. Fuchsberger)가 부천필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현재 모차르테움 잘츠부르크 대학교 부교수로 재직 중인 푹스베르거는 합창단과 오케스트라에서 두루 활약하며 오스트리아와 독일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음악가이다. 오스트리아의 대표적인 교향악단인 빈 필하모닉이 매년 1월 1일 음악회를 여는 것으로부터 시작된 신년음악회의 관습을 상기하자면 부천필 신년음악회를 위한 초청지휘자로 적임자인 셈이다.

 

2-2.+부천필_신년음악회_포스터_최종신문12월.jpg

 

로베르트 슈톨츠의 ‘비엔나로부터의 인사, 행진’으로 시작하는 이번 음악회는 요제프 슈트라우스, 에두아르트 슈트라우스의 경쾌한 폴카 음악를 비롯하여 오스트리아 오페레타의 유명 곡들을 연주한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박쥐(Die Fledermaus)”와 프란츠 레하르의 “유쾌한 미망인(Die Lustige Witwe)”, “주디타(Der Giuditta)”, “미소의 나라(Das Land des Lachelns)”가 그 작품이다. 오페레타 아리아에는 독일 프랑크프루트 오페라하우스, 비스바덴 국립극장 등 세계 유수의 오페라 극장에서 주역으로 활동 중인 소프라노 조선형과, 부천필 콘체르탄테 <탄호이저>에서 데뷔 후 이태리와 유럽을 중심으로 젊은 테너로 각광 받고 있는 테너 이범주가 협연하여 각각 독창과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특히 “유쾌한 미망인” 중 ‘입술은 침묵하고’, “미소의 나라” 중 ‘그대는 나의 전부’ 등 우리 귀에 친숙한 아리아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메들리도 준비되어 있어 새해를 시작함에 앞서 가족, 친구, 연인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흥겨운 음악회가 될 예정이다.

2-3.+소프라노+조선형신문12월.jpg
소프라노 조선형
     
2-4.+테너+이범주신문12월.jpg
테너 이범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제257회 정기연주회 신년음악회 <비엔나로부터의 인사>는 2020년 1월 17일 (금) 오후 7시 30분 부천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전석 1만원, 초등학생 이상 입장이 가능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804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년 새해 첫 포문을 열 희망의 팡파르” -비엔나로부터의 인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